어떤 사람이 빨리 늙을까… 노화·노쇠 늦추는 습관은?

혼자 살아도 식사에 신경 쓰고 나쁜 습관 멀리해야... 중년은 건강수명의 갈림

나이 들면 얼굴 주름 뿐만 아니라 몸속 장기들의 노화에도 신경 써야 한다. 삶의 질에 직접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중년들이 오랜만에 동창들을 만나면 깜짝 놀라는 경우가 있다. 같은 나이인데 노화 속도가 빨라 노인처럼 보이는 친구 때문이다. 주름이 많은 얼굴이라면 더욱 나이 들어 보일 것이다. 하지만 노화를 겉으로만 판단할 게 아니다. 흰머리 염색을 안 해서 늙어 보여도 속은 아직 튼튼한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피부보다는 몸속 건강이 중요하다.

누가 노쇠 빨리 오나아내 없는 남성 vs 남편 없는 여성

아내가 없는 남성은 노쇠가 빨리 오고, 여성은 남편 없이 혼자 살 경우 노쇠가 천천히 온다는 연구 결과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지난 19일 열린 한국헬시에이징학회의 ‘한국인은 어떻게 늙어가는가’ 학술대회에서도 이런 내용의 주제 발표가 나왔다. 전국 10개 병원에서 진료한 노인을 대상으로 노쇠 진행도와 영향 요인을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아내와 같이 사는 남성은 늙고 쇠약해지는 노쇠를 늦추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슷한 연구 결과가 해외에서도 자주 나오고 있다. 다만 최근에는 혼자 사는 남성도 음식 조절이나 술-담배 절제, 운동을 통해 건강 관리를 하는 경우가 많아 이런 추세는 점차 바뀔 것으로 보인다.

장기간 혼자서 식사영양 결핍에 고립감, 우울감

노인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Experimental gerontology)의 논문에 따르면 한국 노인 2072명(70∼84세)을 대상으로 식사 유형에 따른 노쇠 변화를 분석한 결과, 함께 식사하는 사람이 있다가 2년 후 혼자 식사하게 된 사람들은 노쇠 발생 위험이 6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 부실로 인한 영양 결핍과 고립감, 우울감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의 평균수명(84세)은 크게 늘어나고 있지만, 큰 질병 없이 살아가는 건강수명(73세) 기간은 수명 증가 속도에 못 미쳐 문제로 지적된다. 현재의 노인은 과거의 노인보다 더 오랜 시간을 근력 감소, 만성 피로감, 보행속도 감소, 신체 활동량 감소 등에 시달리며 삶의 질 하락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이 들어도 계속하는 흡연, 음주, 근력 부족중년이 중요하다

중년은 평생 건강의 갈림길이다. 흡연, 음주, 운동 부족, 비만 등이 이어지면 당뇨병, 고혈압, 심뇌혈관병 등 만성질환의 원인이 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만성질환으로 인한 진료비(2020년)는 71조 원으로 전체 83조 원의 85%를 차지했다. 당뇨, 고혈압을 적절하게 관리하지 못해 더 큰 병으로 키우는 악순환이 이어지는 것이다. 나이 들어도 계속하는 흡연, 과음은 몸을 망치는 지름길이다.

배우자가 없거나 혼자 하는 식사도 결국 본인의 의지에 달려 있다. 나이 들어도 직접 요리를 하고 단백질 보충 등 음식에 신경 쓰며 신체 활동을 하면 노쇠를 늦출 수 있다. 노쇠로 인해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지면 오래 살아도 그 의미가 옅어진다. 중년은 건강수명의 분수령이다. 노년을 대비해 내 몸을 잘 살펴야 배우자, 자녀들을 힘들게 하지 않는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2
    댓글 쓰기
    • gye*** 2024-01-25 08:23:56

      그럼 나는 계집이 없는데 빨리 죽나요??? 혼자 살아도 마음은 편한데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kiy*** 2023-11-30 19:26:54

      혼자 살면서 하루 세 끼 꼭 챙겨 먹습니다. 저탄고단의 원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