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보 1년 두번 갈고, 오줌도 흘려 싸”…남친 차버린 女, 무슨 사연?

남자친구 지저분한 습관이 이별의 원인...침대시트는 2주마다 세탁 권장

1년에 두 번 침대시트 교체하는 남자친구 차버린 사연
지저분한 습관때문에 남자친구를 차버렸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저분한 습관때문에 남자친구를 차버렸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여성이 분개한 남자친구의 습관은 침대시트를 일 년에 단 두 번만 세탁한다는 것이었다. 변기 물도 잘 안내리고, 소변을 흘리면서 볼 일을 보는 것도 마음에 내키지 않았던 습관들이었다.

최근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 여성은 두 사람 사이에 갈등이 생긴 후 주고 받은 격렬한 문자메시지를 레딧(Reddit, 소셜 뉴스 웹사이트로 사용자가 게시물을 등록하면 다른 사용자가 ‘up’ 혹은 ‘down’을 선택해 투표하고 이 순위에 따라 글이 메인 페이지에 등록됨)에 공유해 화제가 됐다. 주변 사람들의 습관이 저마다 다른 데 대해 놀란 반응도 많았다.

둘은 교제한 지 2년이 되었을 때 동거를 시작했다. 평소 이 여성은 매주 침대시트를 세탁하고 있었다. 하지만 같이 산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남자친구가 자신과는 매우 다른 습관을 가졌음을 알게 됐다.

그는 “이게 정말 역겹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저만은 아니죠?”라며 “일 년에 단 두 번 세탁하는 건 정말 끔찍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남자친구 생각은 달랐다. 남자친구는 “네가 뭔가 원하는 방식이 있으면, 그건 네가 해야 하는 게 이치”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자신을 조종하려 한다며 여자친구를 비난하기도 했다.

사실 문제는 그 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남친은 변기 물도 내리지 않아 화장실에 들어가면  그 사람 똥이 그대로 있어 내가 처리해야 했으며, 오줌을 흘려 싸 젖은 바닥을 밟기도 했다”고 전했다. 같이 살기로 결정하기 전 대화를 나눌 때, 남자친구는 자신이 듣고 싶은 대로만 말을 했다며 속았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혹시 자신의 글을 보는 사람 중 남친이 정신 건강 문제가 있을지 모른다고 추측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며, “물어보기 전에 말하지만, 남친은 우울증이 아니다. 그저 엄청 게으르고, 지저분하고, 자기중심적일 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습관에 대해 대화를 나눈 시점은 두 사람이 같이 산 지 3개월쯤 됐을 때였으며, 여성은 5개월을 더 버티다 그 집에서 나와 그를 차버렸다.

많은 사람들이 이 게시물에 ‘더럽다’, ‘충격적이다’라며 동의를 표했다. 한 누리꾼은 “너무 더럽다. 그런 사람과는 같은 공간을 쓸 수 없을 것 같다”라고 썼고, 또 다른 사람은 “역겨운 총알을 피했다”고 썼다.

그냥 보기엔 깨끗해 보여도 침대에는 각질, 세균, 집먼지진드기, 동물의 비듬까지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많은 것들이 살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침대시트, 얼마나 자주 빨아야 할까?

그냥 보기엔 깨끗해 보여도 침대에는 각질, 세균, 집먼지진드기에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동물의 비듬까지,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많은 것들이 살고 있다. 여기에 피부에서 나오는 땀이나 기름, 화장품 잔여물 등까지 생각한다면 자주 세탁하고 교체하는 게 중요하다. 천식이나 알레르기는 물론, 발진이나 습진 같은 피부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침구를 얼마나 자주 세탁할지에 관해서는 의견이 다소 엇갈릴 수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개 1~2주마다 세탁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미국 클리블랜드클리닉 피부과전문의 알록 비즈 박사는 최소 2주에 한 번씩은 침대시트를 세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만약 반려동물을 키운다거나, 자면서 땀을 많이 흘린다거나, 알레르기나 천식이 있다거나, 최근에 아팠다면 이보다 더 자주 세탁하는 것이 좋다.

    지해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 ani*** 2023-12-28 00:34:23

      원시인이여 자연으로 돌아가라ᆢㅋ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