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날 뛰면 살 더 빠진다, 왜?

신진대사 촉진하고, 백색 지방을 갈색 지방으로 바꿔

눈 위를 뛰고 있는 여성
추운 겨울에 달리기 등의 운동을 하면 여름보다 몇 가지 좋은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춥다~ 추워~~” 이불 밖을 벗어나기가 싫을 정도의 추운 겨울 날씨는 운동 마니아들조차 활동을 주저 하게 만든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달리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겨울철에도 운동을 계속해야 한다”며 “여러 연구에 따르면 추운 날씨에 달리는 것의 이점이 따뜻할 때 달리는 것보다 더 크다”고 말한다.

추운 날씨에 달리기를 하면 나쁜 지방을 더 태우고, 더 많은 체중을 줄이고, 전반적으로 더 건강하다고 느끼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왜 그럴까. 미국 건강 정보 매체 ‘헬스데이(Healthday)’가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그 이유를 소개했다.

미국 러시대 메디컬 센터의 교수(가정 의학 및 정형외과)인 조슈아 블롬그렌 박사는 “추운 날씨 때문에 달리기를 즐기던 사람들이 실내에 머물러야 하는 것은 아니며 내 환자들에게도 바깥에서 계속 안전하게 달리기를 할 것을 권장한다”며 “운동은 겨울에도 약”이라고 말했다.

블롬그렌 박사는 “추운 날씨에 달리는 것은 몸에 열 스트레스를 덜 주는데, 그것은 여름에 하는 것보다 겨울 조깅을 더 쉽게 만들 수 있다”며 “체온이 높아지는 것은 심장, 폐 및 신진대사에 대한 피로 및 부담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겨울에는 추운 기온으로 인해 지방을 보존하기 위해 평균 신진대사가 느려지는 시기”라며 “이럴 때 실외에서 운동을 하면 신진대사를 촉진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또한 연구에 따르면 추울 때 운동을 하면 ‘나쁜’ 백색 지방을 ‘좋은’ 갈색 지방으로 전환하는 데 도움이 된다. 백색 지방은 염증과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할 수 있는 반면, 갈색 지방은 칼로리 연소를 돕는 대사 조직이다.

단, 전문가들은 추운 날씨에 달리기 등 야외에서 운동을 할 때 주의사항으로 다음과 같은 것들을 제시했다. 이는 △적절한 옷을 여러 겹 겹쳐 입기 △면이나 양모보다는 땀을 발산하는 원단 사용 옷 입기 △모자 쓰기 △달리기 전과 후에 물 충분히 마시기 △운동할 때 얼음이 있는 곳 조심하기 △마스크를 착용해 찬 공기를 따뜻하게 하기 등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한파가 오래 지속될 때는 실내에 머무르는 것을 고려해야 하며 야외 운동 시에는 동상의 징후가 있는지 항상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