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국가연구개발 100선 중 2건 선정…의료기관 유일

이세훈, 김석형 교수, 우수 연구과제 뽑혀

서울 강남구 일원동에 소재한 삼성서울병원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23 국가연구개발 우수 성과 100선’에서 삼성서울병원의 연구 성과 2건이 선정됐다. 의료기관 중 2건 이상이 선정된 곳은 삼성서울병원이 유일했다.

각각 △혈액종양내과 이세훈 교수(순수기초∙인프라 분야)와 △병리과 김석형 교수(생명∙해양 분야)의 연구과제가 선정됐으며, 이세훈 교수는 ‘국민투표 10선’에도 올랐다.

이세훈 교수는 2016~2021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총 44억 원을 지원받아 ‘면역항암제 치료반응 유전자-임상정보 통합 DB(데이터베이스) 기반 사업화 모델 개발’을 연구했다.

이를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폐암 환자의 임상 DB를 구축하고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대규모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확보했다. 논문 14편과 특허 20건, 사업화 5건의 연구 성과를 냈다.

김석형 교수는 2020~2022년 과기부로부터 5억 6000만 원을 지원받아 ‘암 연관 섬유아세포 억제를 기전으로 하는 신개념 항암제 개발에 필요한 신규 표적의 효능 검증 및 유효성 평가 시스템 개발’ 연구를 진행했다. 논문 1편과 바이오마커(생체지표) 기반 신규 치료후보물질 특허 1건을 출원했다.

과기부는 과학기술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 과학기술인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매년 우수 성과 100선을 선정한다. 이번에 선정된 100선의 연구 과제는 과기부 장관 명의의 인증서와 현판을 받는다. 또한, 관계 규정에 따라 R&D(연구·개발) 사업과 기관 평가에 가점을 부여받고 정부 훈∙포장이나 표창 등에서도 우선 추천을 받는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