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안동공장 1300평 증축···폐렴구균 백신 생산

사노피와 공동 투자 예정

안동 L하우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SK바이오사이언스(이하 SK바이오)가 자체 제조 공장인 안동L하우스에 4200㎡(약 1300평) 규모의 백신 생산시설을 증축한다. SK바이오는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시설은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와 공동 개발 중인 21가 폐렴구균 백신 생산에 사용된다.  21가 폐렴구균 백신 ‘GBP410’은 지난 6월 영유아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2상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2027년 허가 신청을 목표로 글로벌 임상 3상을 준비하고 있다.

GBP410은 폐렴과 침습성 질환의 원인이 되는 폐렴구균의 피막 다당체에 특정 단백질을 접합해 만드는 단백접합 백신이다. 단백접합 방식 백신은 기존의 폐렴구균 백신에 비해 예방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있다.

또한 GBP410는 기존 백신보다 많은 21종류의 혈청형을 포함해 예방 효과가 더욱 광범위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생산시설은 미국 우수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cGMP) 수준으로 지어진다. cGMP 인증은 국내 제약∙바이오 회사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필수 조건 중 하나로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수준의 의약품 생산시설 인증이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이번 증축은 현재 개발 중인 핵심 파이프라인의 전략적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2025년 송도에 지어질 연구·공정개발(R&PD) 센터와 더불어 글로벌 수준에 부합하는 생산 시설을 갖출 예정”이라고 말했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