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 유산소’ 엄지원, 2주 만에 살빠져…위험한 사람은?

[셀럽헬스] 배우 엄지원 공복 유산소 운동

배우 엄지원이 공복 유산소 운동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엄지원의 엄Tube’ 영상 캡처]
배우 엄지원이 공복 유산소 운동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한 근황을 전했다.

24일 엄지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엄지원의 엄Tube’에 ‘여배우의 디톡스 몸매유지 루틴 공복유산소 7days’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엄지원은 기상 직후의 모습으로 등장해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뭘 찍고 싶어서 이런 몰골을 보이게 됐냐면 기상 직후 공복 몸무게를 재보도록 하겠다”며 “잠옷을 빼니까 54.6kg 현재 몸무게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복 4000보를 일주일 간 하고 내 몸에 생긴 변화를 기록해볼 예정이다. 몸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데 좋다고 추천을 받았다“라며 ”공복 4000보는 한 40분 걷게 되려나? 나는 강아지랑 걸으니까 1시간 정도 여유를 잡고 눈을 뜨자마자 나왔다. 앞으로 일주일간 제 몸이 어떻게 변화될지 기록을 남겨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영상에서 엄지원은 “공복 유산소 실천한지 2주 정도 됐는데 살이 많이 빠졌다. 한 1.5kg 정도”라며 달라진 몸무게를 공개했다. 엄지원이 실천한 공복 유산소 운동, 누구나 따라 해도 괜찮은 것일까?

인슐린 사용 중이라면 저혈당 위험…근손실도 주의해야

배우 엄지원이 공복 유산소 운동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엄지원의 엄Tube’ 영상 캡처]
엄지원 외에도 여러 연예인들이 효과를 봤다며 추천한 바 있는 공복 유산소 운동은 최소 8시간 동안의 공복을 유지한 채 걷거나 달리는 운동법이다. 연구에 따르면 공복 상태에는 체내 운동에너지로 이용될 탄수화물이 적으므로 이때 운동을 하면 지방이 20% 가량 더 소모될 수 있다.

그러나 주의해야 할 사람도 있다. 만약 평소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다면 공복 운동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특히 경구 혈당 강하제나 인슐린을 사용 중이라면 무리한 운동과 공복 유지로 어지럼증, 오심, 구토 등 저혈당 증상을 겪거나 심한 경우 쓰러질 수 있다.

또 공복 상태로 장시간 운동 시 지방을 넘어 근육까지 손실될 수 있으므로 운동 시간은 30분 이내로 짧게 해야 한다. 지방 연소는 공복 유산소 운동 후 1시간 동안 가장 활발하게 일어나기 때문에 체지방을 줄이는 것이 목표라면 운동을 마친 뒤 1시간이 지난 후에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