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20도에도 안죽어…겨울철 식중독 주요 원인은?

구토 및 설사 등 의심증상

가리비 요리
어패류를 잘 익히지 않고 섭취할 경우 노로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높아진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많은 이들이 겨울철은 식중독의 위험에서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노로 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의 경우 겨울철에 발생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가 최근 5년간(2018~2022년, 잠정)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245건이 발생했으며, 겨울철인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발생한 식중독 건수는 102건으로 전체의 약 42%를 차지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 등을 섭취할 경우 식중독을 일으키는 장관계 바이러스다.  영하 20도에서도 생존 가능하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의 주요 원인 식품은 익히지 않은 어패류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채소류와 지하수가 뒤를 이었다.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위생 관리와 세척·소독 등이 필수다. 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하므로 손을 씻을 때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가락, 손등까지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어패류의 경우 중심 온도 85℃에서 1분 이상 완전히 익혀야 하며, 노로바이러스 오염 가능성이 있는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서 마셔야 한다. 칼·도마는 육류, 생선, 채소 등 식재료에 따라 구분하여 사용하고 조리 기구는 열탕 소독하거나 기구 등의 살균소독제로 소독 후 세척해야 할 필요가 있다.

구토·설사 등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은 조리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증상이 회복된 후에도 2~3일간은 조리에서 배제하는 것이 좋다.

식약처는 “특히 영유아의 경우 면역력이 낮아 쉽게 감염될 수 있으므로 어린이집에서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위생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은숙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