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예방 못해”…비타민C 보충제 왜 도움 안될까

명승권 국립암센터 교수 "근거없는 건강기능식품에 시간 낭비 말아야"

비타민C를 음식을 통해 섭취할 때는 폐암의 위험성을 낮추지만 영양제와 같은 보충제의 형태로 먹는 경우에는 효과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타민C 보충제 섭취가 폐암 예방과 관련이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는 1992~2018년까지 주요 의학데이터 베이스인 펍메드와 엠베이스에 실린  20건의 코호트 연구를 메타분석해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음식물을 통해 비타민C를 섭취할 경우에는 폐암의 위험성이 18%낮아졌지만, 영양제 등 보충제의 형태로 섭취할 경우에는 아무런 효과가 없었다.

명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발표된, 사람을 대상으로 관찰하는 역학 연구를 종합하면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경우 암과 심혈관질환 발생을 30% 내외로 줄이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과일과 채소에는 암을 유발하는 활성산소종을 억제하는 항산화제가 풍부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음식을 통해서 비타민C를 섭취하는 경우에는 비타민C뿐만 아니라 다른 항산화제와 영양물질이 함께 섭취돼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관찰될 수 있지만, 비타민C 보충제만 단독으로는 섭취하는 경우에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명 교수는 “다른 하나는 활성산소종이 암이나 심혈관질환을 유발하기는 하지만 반대로 미생물이나 외부 물질을 제거하는 긍정적인 기능이 있다”며 “비타민C와 같은 항산화제를 지나치게 오랜 기간 섭취하면 오히려 외부 물질에 대한 방어와 면역 기능을 떨어뜨려 결과적으로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폐암 예방에 대해 금연과 비타민C와 같은 항산화제 등 영양물질은 음식의 형태로 섭취할 것을 권했다. 이외에도 그는 △비타민 △오메가3 지방산 △유산균 △칼슘 △글루코사민 등 건강기능식품은 임상시험과 이를 통한 메타분석에 따르면 건강에 도움 된다는 근거가 희박하며 오히려 해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명 교수는 “근거가 확립되지 않은 건강기능식품에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지 말고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외에도 “규칙적 운동을 통해 표준체중을 유지하는 등 올바른 생활 습관을 통해 암을 예방하고 건강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폐암의 위험성을 낮추는 비타민C 음식으로는 △브로콜리 △피망 △양배추 △케일과 같은 채소와 △딸기 △감귤 △블루베리 △복숭아 등 과일이 있다. 또한 폐암 환자의 경우 빠른 회복과 부작용 감소를 위해 △양질의 단백질(백색육류, 계란, 콩) 섭취 △영양소 균형이 잡힌 식사 △적정한 체중유지 △적절한 유산소 운동 등이 요구된다.

이번 연구는 종양학 SCIE 국제학술지인 《옹콜로지 레터즈(Oncology Letters)》에 지난 10일 자로 온라인 출판됐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