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세포와 늙은세포 중간에… ‘이 세포’로 노화억제 한다

중간노화세포, 자극 시 젊은세포와 비슷한 기능으로 회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항노화 치료전략에 새로운 선택지가 등장했다. 아주대 의과대학 역노화 연구팀은 최근 기존에 밝혀지지 않은 ‘중간노화세포’의 존재를 인체 노화과정에서 확인하고, 이를 통한 노화 억제 전략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아주대의료원 생화학교실 박태준 교수팀(이영경 연구교수·박순상 연구강사)과 병리학교실 김장희 교수팀(김영화 연구교수)은 노인 장기 조직에 중간노화세포란 새로운 개념의 세포가 존재한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중간노화세포는 세포 노화의 여러 진행 단계 중 젊은 세포와 완전노화세포의 중간 단계에 있는 세포를 의미한다. 연구팀은 이 중간노화세포의 축적이 노인 장기의 기능 장애에 영향을 주는 것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또 이러한 중간노화세포가 완전노화세포보다 노인 조직의 만성적인 염증과 장기 내 표피세포 기능 저하에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확인했다.

주목할 점은 중간노화세포에 적절한 자극을 주면, 다시 젊은세포와 비슷한 기능으로 회복할 수 있음을 세포 및 ‘노화된 쥐’ 실험을 통해 규명한 점이다. 다시 말해 노인들도 세포에 적절한 자극을 주었을 경우 다시 기능을 회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그동안 항노화 치료 전략은 완전노화세포를 인위적으로 없애려는 시도에 그쳤다. 하지만 노화 세포 제거 과정 중 오히려 염증이 유발되고, 약물 자체가 젊은 세포에도 독성을 갖는 경우가 많아 실제 상용화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반면 중간노화세포의 경우, 외부 성장인자 등에 대한 반응성이 남아 있어 젊은세포-유래인자에 지속적으로 노출 시 세포 기능이 회복할 수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노화세포를 약물 처리해 인위적으로 제거하지 않더라도 세포의 기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건강한 세포에서 유래한 물질이 작용하기에 노화세포 제거 약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전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연구를 이끈 박 교수는 “인체 노화 분야에서 이전에 밝혀지지 않았던 노인 장기의 기능 저하 원인과 그 치료 가능성에 대해 상당 부분 밝힐 수 있게 된 데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11월 국제 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IF 16.6) 온라인판에 《중간노화세포 제어를 통한 노화 억제 전략(Mid-old Cells are A Potential Target for Anti-aging Interventions in the Elderly)》란 제목으로 발표됐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