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녹이는 반신욕…얼마나 오래 몸 담가야 할까?

[오늘의 건강]

음주 후에는 맥박과 혈압이 높아지는데 이때 반신욕까지 하면 자칫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추운 가운데,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강원내륙·산지와 그 밖의 내륙 높은 산지를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5~4도, 낮 최고기온은 5~1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됐다. 강추위에 절로 움츠러든 몸은 관절과 근육에 통증을 일으키고 몸의 신진대사를 느리게 한다. 이럴 때는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는 반신욕을 하면 체온이 오르고 몸이 이완되며 혈액순환 촉진, 노폐물 배출, 스트레스 완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반신욕은 37~39℃ 정도의 온수에 몸을 명치 이하까지만 20~30분 담그는 것을 말한다. 만약 물 온도가 이보다 높거나 너무 오랜 시간 몸을 담그면 탈수와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욕조의 2/3 정도만 물을 채우고 온도가 떨어질 때마다 물을 조금씩 보충하면 적당한 온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또 반신욕을 하면 피부 표면의 온도가 오르면서 피부가 건조해질 수 있다. 따라서 반신욕 후에는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몸을 씻어낸 다음 물기를 제거하고 크림이나 로션, 오일 등을 발라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해야 한다.

반신욕을 피해야 하는 사람도 있다. 음주 후에는 맥박과 혈압이 높아지는데 이때 반신욕까지 하면 자칫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다. 같은 이유로 평소 고혈압이 있다면 역시 반신욕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