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메기, 해조류와 찰떡궁합…통풍 있다면 피해야?

[오늘의 건강]

김과 같은 해조류 속 알긴산 성분이 과메기에 함유된 해로운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을 몸밖으로 배출시킨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구름이 많겠다. 아침 기온이 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고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도 5도 이하에 머물며 평년보다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도, 낮 최고기온은 2∼1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겨울철 별미인 과메기는 청어나 꽁치를 얼렸다 녹이는 것을 반복하며 말린 것이다. 이 과정에서 쫄깃한 식감이 살아나고 영양성분들이 농축된다. 과메기의 건강 효능과 함께 궁합이 좋은 음식, 주의할 점까지 알아본다.

과메기에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과 심혈관 질환 예방에 효과적인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다. 오메가-3 지방산은 염증 방지와 뇌 기능에 이롭고, 피부와 눈 건강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또 비타민D와 E도 함유하고 있어 뼈를 튼튼하게 하고 노화를 방지한다.

특히 과메기에 풍부한 아스파라긴산 성분은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피로 해소, 간세포 보호, 숙취 해소 효능이 있다. 술안주로 과메기를 먹으면 술에 취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 게다가 과메기의 칼로리는 100g당 178kcal로, 저칼로리 고단백 식품에 속한다.

한편, 과메기는 김이나 미역에 싸먹으면 맛이 더욱 좋은데 건강적인 측면에서도 의의가 있다. 해조류 속 알긴산 성분이 과메기에 함유된 해로운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을 몸밖으로 배출시키기 때문이다.

과메기 섭취를 조심해야 하는 사람도 있다. 바로 통풍 환자다. 등푸른 생선들은 퓨린 함량이 높은 편인데, 과메기의 원재료인 꽁치나 청어 역시 마찬가지다. 퓨린은 대사가 되는 과정에서 요산을 만들어내 통풍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특히 과메기를 안주 삼아 술잔까지 기울이면 요산이 배출되지 않고 쌓여 통풍발작까지 일어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