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가지 습관’만 고쳤다!..19kg 감량 성공한 女, 어떻게 했길래?

임신·육아 등으로 최고 몸무게 도달...설탕 끊고 식단 조절 등으로 80kg → 61kg

호주 퍼스의 한 여성이 1년 안에 약 19kg 감량에 성공했다.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호주 퍼스의 한 여성이 나쁜 습관을 버린 뒤 극적인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23일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조디 마라(36)는 1년 안에 약 19kg 감량에 성공했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그는 L, XL 크기의 옷을 입어야 했으며 체중은 80kg 정도였다. 비만과 건강 척도를 확인할 수 있는 지표인 BMI(체질량 지수) 결과도 ‘비만’이었다.

조디는 “살면서 가장 무거운 몸무게에 도달했다”며 “임신하기 전까진 과체중이 아니었는데 세 번 임신을 하고 아이들을 정신없이 키우다보니 살이 쪘다”고 밝혔다.

바쁜 엄마로 사느라 건강을 돌볼 시간이 없던 그는 이런 몸의 변화에 건강이 예전만하지 못하다고 느꼈다. 출산 전 몸무게를 되찾아야겠다고 결심한 그는 올 2월 본인에게 맞는 다이어트 방법을 찾기 위해 연구했다. 체중 감량을 위해선 칼로리를 얼만큼 먹어야 하는지, 무심코 하던 살 찌는 습관이 무엇인지 스스로 고민한 것이다.

조디는 식단 조절 뿐만 아니라 밤마다 설탕이 든 간식을 먹는 나쁜 습관을 버렸다. 그동안 설탕에 대한 갈망이 심했던 초콜릿 등 간식을 끊는 것을 비롯 다른 간식들도 멀리했다. 또 80%는 다이어트에 최선을 다하고 나머지 시간엔 좋아하는 음식을 먹는 80/20 식사법을 선택했다. 그 결과 19kg에 달하는 살을 일 년도 되지 않은 기간에 뺄 수 있었다.

조디는 “많은 이들이 자신의 몸이 싫어서 무리하게 살을 빼곤 하지만 느려도 꾸준하게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며 “내 몸을 사랑하는 이유로 건강을 위한 여행을 떠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디는 초콜릿 등 설탕이 든 간식을 먹는 습관을 버리고 식단 조절 등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다이어트 시 설탕 피해야 하는 이유는?…탄수화물 중독 이끌어

설탕이 듬뿍 든 음식은 다이어트 시 피해야 한다. 단순당인 설탕은 뇌의 보상중추를 자극해 음식에 대한 충동과 욕구를 강하게 만든다. 다이어트에 필수인 식단 조절을 망쳐 체중 감량이 실패할 확률이 높게 되는 것이다.

또 포도당과 과당으로 이뤄진 설탕을 과하게 먹으면 몸에선 포도당이 급격히 증가한다. 이를 처리하려면 인슐린이 많이 분비될 수밖에 없다. 혈중 인슐린 농도가 높아지면 단순당 함량이 높은 음식을 계속 찾는 ‘탄수화물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

유행 따라가기 보단 식사·활동량 조절하며 개인에 맞는 방법 터득해야

패션 트렌드처럼 다이어트도 유행이 있다. 과거엔 원푸드·덴마크 다이어트 등이, 최근엔 저탄고지, 간헐적 단식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남들에게 효과있는 다이어트가 내게도 잘 맞는단 보장은 없다. 또 아무리 유명한 다이어트 방법이라도 건강에 악영향을 주기도 한다.

원푸드 다이어트를 살펴보면 한 종류의 음식만 먹으면 영양 결핍으로 몸이 허약해질 수 있다. 저탄고지 다이어트도 잘못된 방법을 실천하면 건강을 해친다. 올리브, 생선 등 불포화지방 섭취량을 늘리는 게 아니라 버터와 육류와 같은 포화지방을 많이 먹는 게 대표적인 사례다. 이에 운동까지 하지 않으면 이미 살이 찐 상태에 과도한 지방 섭취로 심혈관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

    최지혜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 hyu*** 2023-12-01 15:45:09

      운동하면서 카테킨아세로라 먹고 두달동안 7kg빠짐,,, 운동이랑 먹는게 젤 중요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