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의료 선도’ 카카오, 헬스케어 연구 협력 네트워크 출범

병원 디지털 전환 지원 및 의료 기술 혁신 등 부가가치 창출

(왼쪽부터) 이대의료원 조도상 데이터사업단장, 계명대동산의료원 이경재 경영전략부처장, 고려대의료원 박홍석 의학지능정보실장, 연세대의료원 임준석 디지털헬스실장, 삼성서울병원 차원철 디지털혁신센터장, 화순전남대병원 김창현 기획부실장, 전남대병원 김자혜 의료정보부센터장, 카카오헬스케어 황희 대표 [사진=카카오헬스케어]
카카오헬스케어(이하 카카오헬스)가 정밀의료 구현을 위해 국내 주요 대형병원들과 손을 잡았다.

카카오헬스는 빅데이터와 AI 등 기술 기반 글로벌 헬스케어 연구 선도를 위해 ‘연구 협력 네트워크(Research Alliance)’를 출범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 협력 네트워크에는 계명대동산의료원, 고려대의료원, 삼성서울병원, 연세대의료원, 이대의료원, 전남대병원, 화순전남대병원이 참여하며, 카카오헬스가 기술적 지원을 담당한다.

연구 협력 네트워크는 개방형 혁신이라는 원칙에 따라 참여 의지가 있는 병원은 제약 없이 참여해 데이터와 기술을 교류할 수 있다. 또한 병원 내 연구, 병원 간 연구, 병원과 기업 간 연구 등 협업 대상이나 형태와 관계 없이 모든 연구에 대해 병원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한다.

카카오헬스는 올해 초부터 일부 참여 병원들과의 파일럿 연구를 통해 협력 네트워크의 안전성과 보안성을 검증해왔다. 이 과정에서 병원 간 직접 연구 교류가 기존 빅데이터 연구 방식보다 효율적이라는 판단에 이번 연구 협력 네트워크를 출범하게 됐다고 카카오헬스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헬스는 연구 협력 네트워크에서 △병원이 보유한 데이터에 대한 글로벌 표준화 기술 △AI 및 머신러닝 기반 분석 시스템 △연합 학습 △생성형 AI 기반 자연어 처리 기술 등을 제공한다. 또한 빅데이터 기반 AI 연구 플랫폼을 구축해 글로벌 기업과의 연구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체결식에 참여한 병원 관계자는 “연구 협력 네트워크는 의료 분야 혁신을 촉진하고 맞춤형 환자 치료에 대한 최상의 접근법을 찾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의료진의 정밀의료 관련 연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헬스 황희 대표는 “이번 네트워크 출범으로 단기적으로는 병원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임상 연구 활성화, 의료 질 개선, 의료 기술 혁신 등 다양한 사회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구글 클라우드 등 글로벌 IT 리딩 기업과의 협업이나 글로벌 연구의 기회를 마련하는 등 기술 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