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의사 57% “CCTV 녹화 땐 수술 참여 안해”

외과의사회, 수술실 CCTV 설문조사… 젊은 의사 87% 응답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수술실에서 병원관계자들이 CCTV를 점검하고 있다.(보도 내용과 관련이 없는 자료 사진입니다.)  [사진=뉴스1]
지난 9월 25일 시행된 수술실 CCTV 의무화를 놓고 젊은 의사들의 반발이 크다. 의대생과 20대 젊은 의사의 절반 이상이 수술실 CCTV 녹화 시 집도에 참여할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대한외과의사회는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법 시행을 두고 의대생과 의사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조사에는 총 342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7%(195명)가 수술실 CCTV로 영상이 녹화되는 수술에 참여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수술 참여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39.5%(135명)에 그쳤다.

수술실 내부에 CCTV를 설치한다면 전공 진료과를 변경하겠다는 응답도 19.3%(66명) 수준이었다. 진료과를 변경하지 않고 전공을 계속하겠다는 응답은 28.1%(96명),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48%(164명)였다.

수련의(인턴)로 한정했을 땐 전공 분야를 변경할 것이라는 응답이 20.8%(71명)로 ‘전공 분야를 변경하지 않겠다’고 답한 응답률(17.5%, 60명)을 앞질렀다. 이를 두고 의사회는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가 전공 선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들 의사는 수술실 CCTV 설치법 이외에 의사면허취소법 제정 움직임과 의료사고 시 의사를 형사 처벌하는 판결들이 잇따르는 상황에도 불만을 표하며 필수의료 분야에 악영향을 준다고 봤다.

응답자 대부분인 97.1%(332명)가 ‘필수의료 분야에서 반복되는 사회적·법률적 제한이 전공을 선택하는데 있어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필수의료 분야 전공의 지원 저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으로 △법률적 보호(37.1%, 250명) △재정적 지원(28.5%, 192명) △건강보험 정책 변화(22.3%, 150명) △수련환경 개선(11.1%, 75명) 순으로 꼽혔다.

설문조사 참여자는 20대가 81%(277명)로 참여율이 가장 높았고 30대 8.8%(30명), 40대 4.7%(16명), 50대 3.5%(12명) 순이었다. 직군은 의대생이 70.2%(240명)로 가장 많았고, 레지던트(전공의) 11.7%(40명), 개원의 5.8%(20명), 인턴 5.3%(18명), 봉직의 2.9%(10명) 등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72.8%(249명), 여성 26.9%(92명)였다.

이세라 대한외과의사회장은 “수술실 내부에 CCTV를 설치해 형사처벌하고, 의사면허 취소법을 만든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서 “이런 현상은 사법부나 국민, 의사의 잘못도 아닌 지금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의 문제기에 의료시스템을 현실적으로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3
    댓글 쓰기
    • cyj*** 2023-10-08 20:27:15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cyj*** 2023-10-08 20:27:15

      이기적이다. 그러고 어린이집 cctv 보자 하겠지..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 oli*** 2023-10-08 17:32:04

      환자로서 찍히는거 싫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1
    • kim*** 2023-10-08 08:35:04

      이러다 수술하는 의사는 다 사라지겠구나. 아프지 말아야 겠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1
    • min*** 2023-10-08 00:47:16

      수술실에서 의사들 제일 많이 하는짓 욕하기 막말하기 핸드폰 통화하기 딴짓하기 놀기 등등등 밖에서는 온갖 잡일들 해야하고 귀찮은일 많은데 수술방 가면 수술하면서 스트레스 품, 물론 제대로된 인간도 있겟지...한 10-20프로? 나머지는 잘 할줄도 모르는 수술실험 연습인데. 그거 걸리기 싫어서 안함..어느 분야던 ccTv 촬영은 처음 도입이 어렵지 다음은 쉽다. 수술받다 어이없는 죽음을 당하는 환자 없게 하려면 의사들도 참아야함. 의사된다는것에 어느정도 국민들의 혈세도 투입된다는걸 잊지말기 바람!!!!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1
    • lum*** 2023-10-07 05:49:23

      cctv가 있으면 잘잘못을 명확하게 따질수 있고, 의사면허 취소법이 있어야 강x범 살x범 의사들이 뻔뻔하게 다시 병원 개업하는 사태를 막겠죠?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1
    • aca*** 2023-10-05 22:45:09

      돈은 벌고싶고 책임은 지기싫고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1
    • gom*** 2023-10-05 20:06:33

      자격증반납 인가요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1
    • won*** 2023-10-05 18:08:02

      자신이 없다 이거지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3 비공감1
    • jsh*** 2023-10-05 17:23:48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bob*** 2023-10-05 16:50:29

      그리 자신 없이들 칼드셨나? 아님 의사는 실수도 전부 용서해줘야 한단 선민의식?운전기사는 실수함 처벌 받는데 의사는 왜?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1
    • bij*** 2023-10-05 16:24:52

      평소 수술하던대로 하는건데 왜 거부하는지 이해가 안감. 그리따지면 어린이집, 유치원 CCTV도 다들 거부해야 맞지않나?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3 비공감1
    • jin*** 2023-10-05 16:24:30

      그럼 외국의사한테 개방하면 될듯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1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