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변형 돼지 심장 이식 두 번째 성공…경과는?

회복 잘 되고 있으며 가족과 의사소통 가능한 상태

사상 두 번째로 돼지 심장을 이식 받은 로런스 포셋씨(58)가 수술 전 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메릴랜드 의대 제공]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심장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두 번째 성공을 거뒀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메릴랜드 의대 의료진은 지난 20일 말기 심장병 환자인 로런스 포셋 씨(58)에게 인간 면역체계의 거부반응을 유발하지 않도록 유전자 변형이 가해진 돼지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메릴랜드주 프레더릭 주민인 포셋 씨는 상황이 너무 나빠 장기 이식도 거부된 상황이었으나 현재 보조 장치의 도움 없이 심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며 자가호흡이 가능한 상황이다. 의료진은 “회복이 잘 되고 있으며 가족과 의사소통이 가능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번 이식 수술은 첫 번째 환자를 수술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가 집도했다. 또 첫 번째 수술을 설계한 무하마드 모히우딘 박사가 전체 과정을 조율했다. 이들은 지난해 1월에 시행된 첫 번째 이식 수술도 진행했다.

당시 57세의 데이비드 베넷은 급성 장기 거부반응의 징후 없이 이식된 심장이 정상적으로 기능했으나 두 달 뒤 여러 합병증 끝에 사망했다. 부검 결과 돼지에게 폐렴 등을 일으키는 돼지 시토메갈로바이러스의 DNA가 발견돼 동물에서 사람으로 장기를 이식하는 이른바 이종 이식이 새로운 병원체를 인구에 유입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의료진은 지난 주 이식에 사용된 돼지를 대상으로 돼지 메갈로바이러스뿐 아니라 베넷 씨의 이식 당시에는 사용할 수 없었던 새로운 검사법을 이용한 항체 검사를 반복적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심장을 제공한 돼지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인체의 면역시스템에 거부반응을 일으키지 못하도록 10개의 유전자 변형이 가해졌으며 6개의 인간 유전자가 삽입됐다.

이식 수술을 받기 전 포셋 씨는 “병원을 떠나 집에 갈 수 있다면 기적이고, 몇 달 혹은 1년 더 살 수 있다면 또 다른 기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2개월간 생존했던 베넷 씨의 기록을 꺠고 얼마나 오래 생존하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최근 몇 년간 이종이식의 과학은 동물의 장기가 인간의 면역체계에 의해 거부될 가능성을 덜 하도록 고안된 유전자 편집과 복제 기술로 큰 발전을 이뤘다. 재작년 9월에는 앨라배마주립대 버밍엄캠퍼스(UAB) 연구진이 57세 뇌사자에게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신장을 이식해 3일간 거부반응 없이 소변을 만들며 정상적으로 기능한 것을 보여줬다. 지난해 6월에는 뉴욕대(NYU) 의료진이 뇌사 환자 2명에게 이식한 유전자 변형 돼지 심장이 3일간 정상적으로 기능하는 것을 확인했다

아직 그 발전은 초기 단계에 있지만, 말기 장기 질환을 앓고 있으면서도 인간 장기 기증자의 극심한 부족에 직면하고 있는 10만 명 이상의 미국인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지난해 미국에선 2만5000건 미만의 신장 이식과 4000여건의 심장 이식 등이 이뤄져 대기자 명단에 있던 5000여명이 수술을 받지 못하고 숨졌다.

한국의 경우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 따르면 지난해 장기기증 대기자 수는 4만9765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뇌사 판정 후 장기를 기증한 사람은 405명 밖에 되지 않았다. 대기자가 장기 기증자보다 122배 많아 매일 이식 대기자 7.9명이 사망하고 있다.

    한건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