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예방하는 폴리페놀, 제대로 활용하려면?

폴리페놀화합물 수용성 증가해 의약품 등 활용가능성 확대

폴리페놀 화합물을 설탕 분자와 결합시키면 다양한 약물과 건강기능식품의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폴리페놀은 과일과 채소에서 흔히 발견되는 화합물이다. 이는 몸의 세포 손상을 막고 암이나 심장병 같은 질병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그렇지만 많은 화합물이 물에 녹지 않기 때문에 건강상 이점을 충분히 활용하기 어렵다.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접근법이 나왔다. 폴리페놀 화합물을 설탕 분자와 결합시키면 다양한 약물과 건강기능식품의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 미국 유타주립대 연구팀은 ‘글리코실화 반응(glycosylation)’, 즉 ‘당화’를 통해 폴리페놀 화합물을 수용성으로 만들어 질병 예방을 돕는 약물을 만들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미생물 발효를 통해 폴리페놀 화합물을 안정적이고 용해 가능하도록 만드는 ‘폴리페놀 O-글리코사이드’의 생산에 대한 종합적 리뷰 연구를 내놨다.

지쉰 장 교수(생물공학)는 “폴리페놀은 몸에 다양한 효과를 주기 때문에 의약품과 건강 보조제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면서 “천연 방부제 특성도 가지고 있어 유해 물질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신체 조직을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폴리페놀은 수용성과 생물학적 가용성이 낮아 건강상 이점에 제한이 있다”면서 “폴리페놀화합물에 설탕 분자를 부착해 물에 더 잘 녹고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을 당화 반응이라고 한다.

연구팀은 폴리페놀의 당 구조와 당화 패턴을 수정하기 위해 세균 발효와 같은 새로운 방법을 사용했다. 설탕 생합성에 관련된 효소와 과정을 연구함으로써 유용한 글리코-약물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결론이다.

장 교수는 “폴리페놀 글리코사이드는 다양한 건강상 이점을 가진 소중한 화합물”이라면서 “미생물을 사용해 이러한 화합물을 효율적 방식으로 생산하는 것은 대규모 생산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바이오테크놀로지 어드밴스(Biotechnology Advances)≫에 발표됐다. 원제는 ‘Engineered production of bioactive polyphenolic O-glycosides’.

    이보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