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온라인 병원, 美 전역으로… 비대면 진료 가속

아마존 클리닉 50개 주 서비스

[사진=아마존 뉴스(Amazon News)]
미국 비대면 진료 서비스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온라인 상거래에 이어 의료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온 아마존은 미국 전역에 ‘아마존 클리닉(Amazon Clinic)’을 출시한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미 지난해 11월 아마존은 일부 주를 대상으로 요로감염, 결막염, 발기부전 등 30여 가지 이상의 일반적인 건강 문제에 대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플랫폼을 선보였다. 이번에 미국 전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면서, 미국 비대면 진료는 더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시행된 아마존 클리닉은 고객 만족도 평가에서 96%의 만족도를 얻고 있다. 이용 고객들은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기도 한다. 아침에 눈이 충혈돼 안약 처방을 약국에 요청했는데, 두 시간 만에 안약을 받았다거나 건강 보험이 없어도 수수료를 내지 않고 갑상선 약을 받았다는 등 고객들의 긍정적 평가가 잇따랐다.

아마존 클리닉은 34개 주에서 메시지 기반 상담을 제공하며, 전국적으로는 화상 방문(비디오 상담)을 지원한다. 고객들은 사이트(Amazon.com)와 모바일 앱을 통해 24시간 의료 전문가들에게 상담 받을 수 있다.

상담 전 비용을 미리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사이트나 어플 내에서 여러 원격 의료 전문가들의 응답 시간과 가격을 비교할 수 있다. 그 후 진료 기록 양식만 작성하면 아마존이 고객들이 원하는 전문가와 연결한다.

고객은 아마존 약국에서 무료 배송으로 약을 받을 수도 있고 원한다면 다른 약국에서 약을 받을 수도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아마존은 의료 분야에서 점차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2020년에는 자체 디지털 약국인 아마존 약국을 출시했다. 올해 초 아마존은 비대면 의료 서비스 업체 원 메디컬(One Medical)을 39억 달러 거래로 인수해 합병했다.

미국 비대면 진료는 이처럼 날개를 달고 있지만, 국내의 상황은 정반대다. 이달 말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계도기간이 끝나며, 이에 따라 상당수 비대면 진료 플랫폼은 사업 중단 위기를 마주하고 있다.

◆ 기사 도움_ 최혜림 인턴기자

 

    윤은숙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