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 찌는데… 햇빛 아래서도 땀이 안 난다면?

온열질환의 경우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장마 속 무더위다. 변덕스러운 기온 변화로 면역력이 많이 떨어진 이들이 늘고 있다특히나 고온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어린이와 노약자들의 건강이 염려되는데온열질환의 경우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무심코 넘겼던 증상이 심각한 상황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온열질환에 대한 증상을 미리 숙지해 두는 것이 좋다전문가들과 대학 병원 자료를 바탕으로 여름철 온열질환에 대해 소개한다.

더위 속에서 장시간 운동한 뒤 근육 경련? ‘열경련’

한여름 더위 속에서 오랜 시간 운동을 하면 평소보다 땀을 많이 흘리게 된다이때 근육경련이 발생하기 쉽다앞서 근육경련에 대해 원인은 확실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전해질 이상과 관련 있을 가능성이 높다열경련이 나타나면 시원한 그늘에서 해당 근육을 스트레칭 시켜주는 것이 중요하며 최소 몇 시간 정도는 격렬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안정을 취하면서 전해질이 포함된 수액을 마시거나 보충하는 것이 회복에 도움이 된다만약 전해질 음료가 준비돼 있지 않으면 1리터 물에 소금 한 두 티스푼을 넣은 것으로 보충하는 방법도 있다.

수분 및 전해질 보충이 부족하면? ‘일사병(열탈진)’

만약 장시간 고온 환경에 있으면서 물 등의 수분 보충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일사병이 생길 수 있다증상으로는 어지럼증피로오심무력감발열발한홍조빈맥구토혼미 등이 있다. ‘열탈진’이라고도 불리는데서늘한 곳에서 안정을 취하고 물과 전해질을 보충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그러나 40도 이상의 고열이나 의식 변화가 발견되면 급속냉각요법 등의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무더위 장시간 노출인데 땀이 나지 않을때는? ‘열사병’

열사병은 노인이나 심장질환자치매 환자알콜중독자 등이 오랜 기간 고온다습한 환경에 노출되었을 때 발생한다일사병(열탈진)과 비슷한 증상이지만놀랍게도 열사병은 땀이 나지 않는다대신 오심구토가 심하고 의식 변화가 나타난다게다가 심부체온은 40도가 넘어가는데이럴 경우 환자를 즉시 그늘로 옮기고 옷을 풀어 시원한 물수건으로 닦고 빠르게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환자에게 찬 물을 마시게 하는 건 체온을 낮추는 데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의식이 없는 경우 질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햇빛에 피부가 달아오르고 물집이 생긴다면? ‘일광화상’

뜨거운 햇빛에 장시간 노출되면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거나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심지어 물집이 나거나 얼굴과 팔다리가 붓고 열이 오를 수도 있는데이를 일광화상(日光火傷)이라 부른다글자 그대로 햇볕에 화상을 입는다는 의미다일광화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구름이 없는 맑은 여름날에는 직사광선을 피하기 위해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또 얇은 겉옷으로 피부 노출부위를 가리거나 외출 3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선크림)를 꼼꼼히 바른 뒤에 나가는 것이 좋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