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연구 박차” 네이버, 서울대병원에 ‘300억’ 기부

'연구-임상-사업화' 선순환 생태계 조성 목표

17일 오전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기부 약정식에 참석한 최수연 네이버 대표(사진 왼쪽)와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사진=서울대병원]
네이버가 서울대병원에 3년간 디지털 바이오 분야 연구 지원 기금으로 300억 원을 기부한다.

우수한 의사과학자를 양성하고 미래 의학 연구 발전을 이끌기 위해 서울대병원과 네이버가 협업하기로 한 것. 이는 서울대병원 기부사상 단일 연구 지원금으로는 최대 규모다.

서울대병원은 네이버의 기부금을 활용해 △연구 중심의 병원 문화를 확립하고 △국민의 보건을 향상하며 △디지털 바이오헬스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우선 연구자들이 연구에 몰입하는 여건을 조성하고 ‘연구-임상-사업화’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은 “네이버의 뜻깊은 기부에 감사하다”며 “국가중앙병원으로서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연구 및 사업화로 디지털 바이오 헬스를 선도하고 미래형 K-디지털 의료의 표준을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최수연 대표는 “의사과학자 인재 양성과 선제적 융합 연구의 필요성에 공감했다”며 “국내 최고의 인적 자원과 연구 인프라를 갖춘 서울대병원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 성과와 사업화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