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총파업 종료 “현장교섭·현장투쟁 전환”

"복지부 정책 시행 늦추면 더 큰 파업 있을 것" 경고도

14일 오후 보건의료노조 조합원들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열린 총파업 집회에 참가했다. [사진=뉴스1]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14일 총파업을 종료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노조회관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14일 오후 5시 부로 총파업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산별총파업투쟁을 통해 노조 요구의 정당성을 확인하고 국민의 지지와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환자 안전과 불편, 보건복지부의 입장 등을 고려해 파업은 종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보건의료노조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전면 확대 △간호사당 환자수 1:5 보장 △공공병원의 회복기 지원 확대 등을 요구하며 13일부터 이틀간 총파업을 진행했다. 각 사업장과 정부와의 협상 상황에 따라 무기한 총파업의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지만, 이날 파업 종료 결정으로 전국의 대규모 의료혼란은 피하게 됐다.

이에 따라, 노조의 공식 총파업은 종료하지만, 각 병원(사업장)의 노사협상 상황에 따라 일부에선 산별 파업이 이어질 수 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위원장은 “현장교섭과 현장투쟁으로 전환 후 추가로 정책 협의를 통해 구체화할 것”이라며 “분명한 근거가 마련됐음에도 보건복지부가 시행을 늦춘다면 이번보다 더 큰 2차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어렵게 총파업을 종료하기로 결단한 만큼 사용자와 복지부도 성실한 대화와 실질적 해법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