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앉아 일해도… 심장병 줄이는 방법은?

아주대 연구팀 “신체 활동 꾸준히 하면 위험 50% 감소”

앉아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이 커지지만, 중등도 이상의 신체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면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래 앉아서 일이나 공부를 하는 사람도 주 2~3일 이상 신체 활동을 꾸준히 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주대 연구팀이 성인 6800여명을 추적 관찰해 내린 결론이다.

연구팀은 2009년~2018년 한국의료패널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6828명을 대상으로 △주중 하루 평균 앉아 있는 시간 △주중 중등도·고강도 신체 활동 일수 △심뇌혈관질환 누적 발생률 간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는 지난 10년간 좌식 시간(앉아 있는 시간)의 변화에 따라 다음의 네 가지 그룹 중 하나로 배정됐다. 이때 좌식 시간에는 직장이나 학교에서 근무 및 학업으로 앉아서 보낸 시간과 여가 시간에 앉거나 누워서 보낸 시간 등이 모두 포함됐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을 주간 신체 활동량에 따라서는 다음의 세 가지 그룹 중 하나로 분류했다. 신체 활동은 △지난 한 주간 달리기 및 조깅, 등산과 같이 몸이 매우 힘들거나 숨이 가쁠 정도로 격렬한 신체 활동을 20분 이상 했거나(고강도 신체 활동) △배드민턴, 탁구 등의 운동을 평소보다 몸이 조금 힘들거나 숨이 약간 가쁠 정도로 30분 이상 실천한(중등도 신체 활동) 평균 일수를 말한다.

연구 결과, 그룹 2는 그룹 4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30% 낮았고, A 그룹은 D 그룹에 비해 위험이 40% 낮았다. 이는 좌식 생활을 많이 하는 사람과 신체 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에게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크다는 기존의 연구 결과와 일치한다.

다만 좌식 시간이 크게 늘어난 그룹 4에서 주 2~3일 이상 신체 활동을 한 A 그룹에 속하는 사람들은 C 그룹(신체 활동 전혀 하지 않음)에 속한 사람보다 위험이 5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불가피하게 앉아 있는 시간이 길더라도 중등도 이상의 신체 활동을 꾸준히 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좌식 시간은 꾸준히 증가하는 반면 신체 활동은 감소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개인과 국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역학과 건강(Epidemiology and Health)》 5월 호에 게재됐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