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많이 마시면 살 빠질까?

수분에 대한 오해와 진실

 

물 마시기에 관해 알려진 이야기들은 많지만, 어디까지가 사실일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평소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는 건 심장과 뇌 건강, 피부 탄력 개선을 비롯해 건강에 다양한 이점을 준다. 반대로, 수분이 부족하면 집중력이 떨어지고, 기운이 없어지며, 과식을 하게 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물 마시기에 관해 알려진 이야기들은 많지만, 어디까지가 사실일까. 미국 식품영양 정보 매체 ‘이팅웰’에서 소개한 물 마시기에 대한 진실과 오해를 알아본다.

1. 하루에 8잔을 마셔야 한다 = 대체로 사실이다

물을 어느 정도 마셔야 하는지는 사람마다 그리고 개인의 상황에 따라 달라지지만, 미국 국립의학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Medicine)는 여성을 기준으로 하루 약 11잔 정도를 권고한다. 하지만 필요한 양의 최대 30%를 음식을 통해 충족시킨다는 점을 생각하면, 음료를 통해 섭취해야 하는 양은 약 8잔 정도다.

만약 한 시간 이상 쉬지 않고 운동을 하거나 날씨가 더운 지역에 산다면, 이보다 더 많은 물을 마셔야 할 수 있다. 미 코네티컷대 더글라스 카사 박사에 의하면,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소변의 색을 살피는 것이다. 레모네이드와 같이 소변 색이 옅다면 보통 수분이 충분하단 뜻이며, 색이 어둡다면 수분이 부족할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NHANES(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데이터에 의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있지만 물 이외의 음식과 음료를 통해 필요한 수분의 대부분을 충족시키고 있다.

나이가 든다고 필요한 수분의 양이 변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 갈증이 줄어들기 때문에 수분이 부족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한 임산부와 수유부는 조금 더 많은 물이 필요하다. 항히스타민제 및 특정 항우울제와 같은 일부 약물을 복용할 경우에도 필요한 수분의 양은 증가한다.

어떤 음료를 마시든 수분을 채울 수 있겠지만, 설탕과 칼로리가 없는 물이 이상적인 선택이다.

2. 커피와 차는 탈수를 일으킨다 = 그렇지 않다

커피와 차, 기타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가 탈수를 일으킬 수 있다는 믿음이 널리 퍼져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2003년 JHND(Journal of Human Nutrition and Dietetics)에 게재된 연구에서는 정상적인 카페인 섭취(건강한 사람 기준 하루 약 250~300mg, 커피 2~3잔 또는 차 5~8잔에 해당하는 양)가 수분 부족과 관련이 있다는 생각을 뒷받침할 근거를 찾지 못했다. 또한 2014년 플로스원(PLOS One) 저널에 실린 연구에서도 적당한 커피 섭취가 탈수를 일으킨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3. 물은 많이 마실수록 좋다 = 그렇지 않다

혈중 나트륨 수치가 급격히 떨어지는 질환인 물중독, 저나트륨혈증은 장시간 땀을 많이 흘리고 물을 과다 섭취할 때 나타날 수 있다. 정신이 혼미해지고 기운이 없어지며 메스꺼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신속하게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발작, 의식장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4. 물을 마시면 살을 빼는 데 도움이 된다? = 대체로 그렇지 않다

물을 마시면 배고픔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식사시간이 아닐 때 배고픔을 달래는 방법으로 생각해볼 수 있다. 하지만 식사 전 물을 많이 마시는 습관은 식사 자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 따라서 물을 마셨는지 여부에 상관없이 평소와 같은 양을 먹게 될 것이다. 2019년 생리학 및 행동(Physiology Behavior) 저널에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점심을 먹기 전 물을 최대 2리터 마신 경우 정상 체중이었던 사람들은 평소보다 조금 적은 양을 먹은 데 반해,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들은 평소와 같은 양을 먹었다. 즉, 대부분의 사람들의 경우 식사 전 미리 물을 마시는 행동은 배고픔을 조금 덜 느끼도록 하는 데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식습관을 바꾸는 데는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5. 탈수가 일어나면 나른해질 수 있다 = 그렇다

몸이 피곤할 때는 커피를 찾기 쉽지만, 카페인보다는 물이 나은 선택일 수 있다. 목이 마르면 피로도가 높아지고 주의력과 기분은 저하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여러 연구 결과가 있다. 신체의 모든 세포는 제 기능을 하기 위해 수분을 필요로 하며, 수분이 부족할 경우 세포 에너지를 생성하는 능력까지도 영향을 받게 되고 이는 피로로 나타난다. 수시로 물을 마시고, 식사 때에도 물을 한 잔씩 마시도록 노력한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