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률 낮춘 대동맥 박리 수술 전문가

[바이오인물] 심장혈관외과 송석원 교수

송석원 교수.

국내 대동맥 박리 수술 전문가인 송석원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외과)가 이화여대 서울병원으로 자리를 옮겨 오는 6월 19일부터 진료를 시작한다. 이대 서울병원은 새로 개설하는 대동맥혈관병원의 초대원장으로 송 교수를 내정했다.

송 교수는 대동맥 박리 수술의 국내 사망률을 50%에서 3%까지 낮춘 인물로 평가받는다. 대동맥 박리증은 심장에서 몸 전체로 혈액을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혈관인 대동맥이 찢어지는 응급 질환으로, 수술 난이도가 높은 어려운 수술로 꼽힌다.

급성 대동맥 박리는 초기 사망률이 시간당 1%에 달하며, 치료하지 않을 경우 24시간 이내 사망률이 약 25%, 1주 이내에 50%까지 오른다. 성공적으로 치료를 받고 퇴원한 환자에서는 일반 인원의 생존율과 차이가 없어 발병 초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송 교수가 소장으로 근무한 강남세브란스병원 대동맥혈관센터는 지난해 620례의 대동맥수술을 집도했다. 이례적으로 송 교수와 함께 강남세브란스병원 대동맥혈관센터에서 진료 활동을 진행했던 대동맥혈관팀 전체도 이대 서울병원으로 자리를 옮긴다. 심장혈관외과 및 영상의학과, 마취과 교수진과 체외 순환사, 전문 간호사 등이 포함됐다.

    원종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