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관절 최고 권위자 고대안암병원 이끈다

[바이오인물] 고대안암병원 한승범 원장

고려대안암병원 한승범 원장

고려대안암병원장에 무릎과 고관절 치료, 인공관절치환술의 권위자인 정형외과 한승범 교수가 17일 취임했다. 임기는 2025년 3월 31일까지이다.

한승범 원장은 취임사에서 “올해 완성되는 메디콤플렉스를 기반으로 변화와 혁신을 통해 안암병원의 잠재력을 끌어올릴 것이며, 미래 의학을 이끄는 세계적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콤플렉스는 진료, 입원, 수술 등 의료 서비스와 교육 기관, 연구 시설, 환자 편의시설 등을 한데 모은 의료 복합 공간이다.

한승범 안암병원장은 1966년생으로 고려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무릎과 고관절의 치료, 인공관절치환술의 권위자인 내비게이션을 활용한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하고 최적의 수술법 및 이식 재료를 찾는 등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펼쳐왔다.

고려대 안암병원 수술실장, 진료협력센터장, 진료부원장과 병원장 직무대행을 역임했다. 대한정형외과학회 보험이사, 대한고관절학회 학술위원장을 비롯해 대한슬관절학회, 대한골절학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