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환자 급증…마스크 해제 등 영향

급성호흡기감염도 급증   

올해 13주차(3월26일~4월1일) 외래환자 1000명 당 인플루엔자 의심증 환자는 14.5명으로 전주(13.2명)보다 1.3명 늘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에는 인플루엔자(독감)가 줄어드는 게 일반적이지만 올해는 3월 말부터 환자 수가 이례적으로 늘고 있다. 학교 개학, 대중교통 마스크 해제, 각종 모임과 행사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급성호흡기감염으로 입원한 환자도 최근 한주 사이에 19%나 급증했다.

8일 질병관리청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에 따르면 올해 13주차(3월26일~4월1일) 외래환자 1000명 당 인플루엔자 의심증 환자는 14.5명으로 전주(13.2명)보다 1.3명 늘었다.

이 수는 지난해 마지막 주(12월 25~31일) 60.7명까지 치솟았다가 점차 하락해 8주(2월19~25일)에는 11.6명까지 떨어졌다. 이후 9주(2월 26일~3월4일) 11.9명, 10주(3월 12~18일) 11.7명으로 정체됐다가 11주(3월 19~25일) 13.2명, 12주 14.5명으로 증가했다.

3월 초 개학시 감소세가 멈췄다가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3월20일)를 전후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13주 환자 수는 7~12세가 22.6명으로 가장 높았고 13~18세와 19~48세가 각 17.2명, 1~6세 17.1명, 0세 12.3명 등이었다.

콧물, 두통, 가래, 인후통 등이 특징인 급성호흡기감염증 환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급성호흡기감염증은 아데노바이러스(HAdV), 리노바이러스(HRV),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HRSV) 등에 감염돼 걸린다.

입원 환자 수는 10주 973명에서 13주 1802명으로 3주 사이에 1.9배로 늘었는데, 12주(1천514명) 대비 13주 증가율이 19.0%나 됐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