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부딪혔는데 머리가 ‘핑’…지속된다면?

검사상 특이점 없는데 어지럼증 이어지면 정확한 원인 찾아야

상당수의 외상 관련 어지럼증은 명확한 검사상의 이상 소견이 없고 복합적이거나 정신과적 문제가 혼재돼 있어 치료가 까다롭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50대 A 씨는 3개월 전 경미한 교통사고를 겪은 뒤 어지럼증이 생겼다. 20대 축구선수 B 씨도 최근 경기 도중 헤딩을 한 뒤 어지럼증에 시달리고 있다. A 씨는 어지럼증에 좋다는 말을 듣고 철분제를 복용하고 있으며, B 씨는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리라 믿고 견디는 중이지만 호전은 안 되고 있다.

A씨와 B씨의 사례는 외상성 어지럼증으로 분류된다. 외상으로 인한 어지럼증은 양상과 원인이 매우 다양하다. 뇌나 균형을 잡는 전정기관이 직접적으로 손상되거나 경추 손상으로 인한 균형장애, 외상 이후 심리적 문제 등으로도 발생할 수 있다.

세란병원 신경과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갑작스러운 사고를 겪게 되면 몸의 여러 부위가 동시에 손상을 입게 된다”며 “직접적인 상처가 없거나 부상이 나아도 어지럼증이 지속되는 경우가 흔해 외상성 어지럼증은 특히 복잡하다”고 말했다.

외상이 호전됐음에도 계속되는 어지럼증과 균형장애는 정신과적 문제로 오인되는 경우도 많다. 특히 검사상 특이 소견이 없음에도 지속되는 만성 어지럼증은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균형기능 검사에서 정상인 경우도 상당수 있으며, 중추성 어지럼증과 말초성 어지럼증이 같이 나타나기도 한다.

박 진료부원장은 “외상 관련 어지럼증은 검사상 명확한 이상 소견이 없고 복합적이거나 정신과적 문제가 섞여있어 치료가 까다롭다”며 “외상성 어지럼증은 대부분 회복이 가능하며 약물치료에만 의존하지 않고 적극적인 재활요법을 시도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