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경 손상되면서 실명 위협하는 ‘OOO’?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매년 3월 둘째 주는 세계녹내장협회가 정한 ‘세계 녹내장 주간(World Glaucoma Week)’이다. 녹내장은 백내장과 이름이 비슷해 헷갈리기 쉽지만 전혀 다르다.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시야가 좁아지는 질환이다. 시신경은 눈이 받아들인 시각 정보를 뇌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백내장은 사물을 볼 때 초점을 맞추는 수정체가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릿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녹내장은 높은 안압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한다. 심해지면 실명까지 유발할 수 있지만 초기엔 증상을 알아차리기 어렵다. 특히 국내 녹내장 환자는 안압이 높지 않은 비중이 높은데, 자각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병원을 늦게 찾는 경우가 많다.

이대목동병원 안과 서울 교수는 “실제로 불편한 증상이 없지만 검진 등을 통해 녹내장으로 진단받거나, 다른 증상으로 내원해 녹내장을 우연히 진단받게 되는 경우도 빈번하다“며 ”침침함 등의 증상을 느껴서 병원을 내원했을 땐 이미 시신경 손상이 진행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녹내장 치료는 완치가 아닌 시야 결손(시야 일부분이 손실되는 것)의 진행을 늦추고 실명 예방이 목표다. 손상된 시신경을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아직 없기 때문이다. 안과 전문의들이 40세 이상일 경우 안과 검진을 받으라고 주문하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녹내장 가족력이 있다면 정기적으로 녹내장 검진을 받을 필요가 있다.

녹내장은 약물, 레이저, 수술 등으로 치료한다. 개인별 녹내장 진행 단계에 따라 치료법과 계획을 세운다. 약물치료 시 오히려 눈이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고, 치료 중 개선되는 느낌을 못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녹내장 진행 상태는 주관적인 증상으론 판단하기 어려워 꾸준한 검사와 치료가 중요하다.

    최지혜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