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 신규환자 7500명.. 쓸개 암, ‘이것’ 조심해야

초기엔 증상 없어... 복통, 간 기능 이상, 담석, 황달

담낭-담도암 예방 위해 민물고기는 꼭 익혀 먹고 간염, 담석도 잘 살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
쓸개(담낭)에 생긴 암을 담낭암이라고 한다. 간에서 분비된 담즙(쓸개즙)을 십이지장까지 운반하는 길을 담도(쓸갯길)라고 한다. 이곳에도 암이 생긴다. 길이가 7~10cm 정도로 작은 담낭은 간 아래쪽에 붙어 있다. 쓸개의 암은 담낭·담도암으로 부른다. 한 해 신규환자만 약 7500명 발생하고 췌장암에 이어 치료가 힘든 암으로 꼽힌다. 쓸개의 암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쓸개 암 5년 생존율 29.0% vs 대장암 74.3%

쓸개 암은 췌장암만큼 치료가 어려운 암이다. 증상이 쉽게 나타나지 않아 수술을 못할 정도로 늦게 발견되기 때문이다. 2022년 12월 발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담낭-담도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남녀 전체 29.0%였다. 대장암의 5년 생존율이 74.3%이니 차이가 꽤 난다. 췌장암은 15.2%다. 담낭·담도암은 2020년 한 해의 신규환자가 7452명이었다. 담낭암이 2708명, 담도암은 4744명이었다.

◆ 초기엔 증상 없어… 복통, 간 기능 이상, 담석, 꽤 진행되면 황달

암 초기에는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렵다. 초기 암의 경우 황달 증상은 없고 복통이나 간 기능 검사 상의 이상만 있을 수 있다. 담석으로 오인해 담낭을 절제한 후 암을 발견하는 사례가 가끔 나온다. 최근 건강검진의 복부 초음파검사에서 초기 담낭암이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점점 늘고 있다.

체중 감소, 피곤, 식욕부진, 메스꺼움, 구토, 오른쪽 상복부 또는 가슴골 아래 한가운데에 통증, 황달이 생길 수 있다. 황달이 오면 피부와 눈의 흰자위가 노랗게 변하고, 갈색 소변과 회백색 변, 피부에 가려움증이 동반된다. 황달까지 나타나면 암이 꽤 진행된 경우다.

◆ 담낭-담도암 예방법은?…민물회 위험, 간염-담석 조심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담낭암 예방 수칙이나 검진 기준은 아직 없다. 이미 알려진 위험 요인을 일상생활에서 최소화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1) 간흡충(간디스토마)은 사람의 담도 안에서 오랫동안 기생하면서 담도암을 발생시킬 수 있다. 민물회를 먹으면 간흡충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민물고기는 반드시 익혀 먹고, 민물고기를 손질한 칼과 도마는 뜨거운 물로 깨끗이 씻어야 한다. 만약 간흡충에 감염되었다면 치료약(프라지콴텔)으로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

2) 간염에 걸리면 담낭-담도암 발생 위험이 커진다. B형 간염 예방접종을 하고 항체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3) 담석이 있는 경우(특히 3cm 이상) 담낭암 발생 위험이 높기 때문에 전문가와 상담하는 게 좋다.

4) 항산화제가 풍부한 채소와 과일은 담낭-담도암 예방 효과에 도움이 된다. 과체중-비만도 피해야 한다.

쓸개 암도 수술이 기본적인 치료법이다. 진행된 담낭암은 수술을 못하고 예후(치료 후의 경과)가 매우 안 좋다. 많은 환자들이 수술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암이 번진 상태에서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 대장, 위 뿐만 아니라 쓸개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암을 예방할 수 있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