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V 방출’ 매니큐어 건조기, 몸에 해로울까?

"자외선 방출 매니큐어 건조기 DNA손상·발암 문제 있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젤 매니큐어에 사용되는 자외선(UV) 매니큐어 건조 장치가 신체에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대 연구팀은 매니큐어 자외선 (UV) 발광 장치를 손톱에 사용하면 신체 세포에서 세포 사멸과 암을 유발하는 돌연변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걸 발견했다. 이 장치는 네일아트 전문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고정 장치다. 젤 매니큐어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에 특정 스펙트럼의 자외선(340-395nm)을 쐬어 건조한다.

자외선을 사용하는 선탠 기기와 달리, 네일 드라이어에 사용되는 스펙트럼은 현재까지 거의 연구된 적이 없다. 연구팀은 “아직 네일아트의 UV 장치에 대한 연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이 때문에 인간 세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자세히 조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성인의 피부 각질 세포, 인간 포피 섬유아세포와 생쥐 배아 섬유아세포 등 세 가지 다른 세포주를 사용해 UV 방출 장치를 20분 동안 사용하면 세포의 20-30%가 사멸하며, 3회 연속 20분 노출로 세포의 65-70%가 사망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 자외선에 노출되면 나머지 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와 DNA 손상이 발생해 피부암에서 관찰할 수 있는 패턴의 돌연변이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DNA 손상 중 일부가 시간이 지나도 복구되지 않으며 UV 매니큐어 건조기에 노출될 때마다 돌연변이로 이어지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UV 노출이 미토콘드리아 기능 장애를 유발할 수 있고, 또 추가 돌연변이를 초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UV 건조기를 정기적으로 사용하는 이들의 암 위험을 정확하게 정량화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역학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며 대규모 연구 진행과 최종적인 결론까지는 10년 정도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