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도 전문의처럼 유방암 판독…치밀유방일 땐?

치밀 유방, 1cm 미만 암에선 초음파 검진 필요

유방암 악성 위험도를 판단하는 ‘BI-RADS’ 점수가 높을수록 AI 판독 보조프로그램이 평가한 유방암 위험도(Abnormality score) 점수도 높았다. [표=용인세브란스병원]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유방암 위험도 분석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AI가 진단 보조 용도로 효용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이시은, 김은경 교수팀이 AI 판독 보조프로그램을 활용해 유방암 위험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2017년 세브란스병원에서 양측 유방암을 포함해 총 930개 암 진단을 받은 환자 896명에 대해 AI 판독 보조프로그램을 적용했다.

연구 결과,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악성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병변에서 AI 프로그램도 높은 위험도를 나타냈다. 유방 종괴(덩이)와 미세석회가 혼재된 소견일 때 AI 역시 위험도가 높다는 판단을 내린 것.

침윤암, 높은 병기의 암에서도 AI는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했다. 환자의 예후가 나쁠 가능성이 클수록 위험도 점수가 올라가 AI의 판단이 영상의학과 전문의의 판독과 유사성을 보였다.

단, 크기가 1cm 미만으로 작거나 치밀유방(유방 조직이 치밀한 상태)으로 유방촬영술상 위치가 구별되지 않는 암(약 19%)일 땐 AI 프로그램으로 검출되지 않았다. 치밀유방으로 인해 가려질 수 있는 작은 유방암은 AI와 전문의 모두 진단율이 떨어질 수 있다. 이럴 땐 보조적인 초음파 검진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유럽영상의학회저널(European Radiology)≫ 11월호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