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고 건조…잘 모르지만 흔한 폐경기 질병?

질 위축증...여성의 57%가 심각한 증상 겪어

질 위축이 있으면 성교 중 건조, 자극, 쓰림, 통증과 같은 증상으로 이어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폐경기 여성들은 푸석해진 피부, 빠지는 머리카락 등 외모 변화에 신경을 쓰기 마련이다.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이 줄어들면서 약해지는 혈관 등 몸 안에서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이 시기 여성들에게 의외로 많은 질환이 질 위축증이다. 상당수 여성이 겉으로 드러내지 않고 있을 뿐이다.

미국 건강매체 ‘더헬시(The Healthy)’은 ‘국립의학도서관’에 따르면 최대 57%가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질위축증이 심각하다고 최근 보도했다.

콜롬비아대학 어빙 메디컬 센터의 여성의학 전문가 헤라이 헤샴 박사는 “질 위축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흔하다”면서 “여성들이 노화의 정상적 현상이라고 가정해 의사와 논의하는 것을 꺼리거나 당혹스러워한다”고 말했다. ‘성의학’ 저널에 따르면 81%의 여성이 질 위축이 치료 가능한 증상이라는 걸 알지 못한다.

산부인과 의사 알란 렌데만은 “질 위축은 말 그대로 질이 마르거나 줄어드는 것”이라며 “질의 피부는 여성의 몸에 충분한 에스트로겐이 있을 때 두껍고 튼튼하고 신축성이 있지만 폐경기에 에스트로겐이 줄어들면서 얇고 마르고 신축성이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에스트로겐 감소로 질의 박테리아 구성이 변해 염증을 유발하는 박테리아가 자리를 잡을 수도 있다.

질 위축이 있으면 성교 중 건조, 자극, 쓰림, 통증과 같은 증상으로 이어진다. 때로는 요로감염 및 요실금 등 요로 증상이 있을 수도 있다. 폐경기가 아니더라도 유방암 치료를 받고 있거나 최근 출산했거나 모유 수유 중인 여성도 질 위축이 쉽게 일어난다.

헤샴 박사는 “난소를 제거했거나 성적 활동이 감소한 여성들도 질 위축의 위험이 있다”면서 “자궁근종과 자궁내막증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약물 등 특정 약물은 질 위축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질 위축증 치료법으로는 질 윤활제나 보습제의 사용, 호르몬 치료, 질 레이저요법이 있다. 질 윤활제는 주로 성행위 직전에 사용된다. 질 보습제는 성관계로 인한 건조함, 가려움, 통증을 해결하는 데 사용된다.

호르몬 치료는 국소적인 질 에스트로겐 치료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크림, 링, 알약 형태로 나온다. 질 벽의 두께, 혈류와 박테리아의 균형을 회복시켜 증상을 완화시킨다. 에스트로겐 치료는 유방암, 자궁암 또는 난소암을 앓았거나 혈전 병력이 있는 여성에겐 권고되지 않는다. 이 경우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라 불리는 비에스트로겐 경구약물이 쓰인다.

허샴 박사는 “질 레이저 치료는 새로운 기술로 에스트로겐 치료에 실패했거나 치료 대상이 아닌 여성들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