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권세창 대표·이관순 부회장 퇴임…고문으로 R&D 지원

이관순 부회장, 고문 위촉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은 창립 50주년을 맞는 2023년 새로운 R&D 혁신을 도모하기 위해 한미의 R&D 부문에서 중추적 역할을 맡았던 권세창 대표이사와 이관순 부회장이 퇴임하고 고문 역할을 수행한다고 12일 밝혔다.

1996년 한미약품 연구원으로 입사한 권 고문은 연구센터장, R&D 총괄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며 한미약품의 바이오신약 프로젝트 다수를 지휘했고, 한미의 독자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를 개발하는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 권 고문이 지휘해 개발한 바이오신약 ‘롤론티스’는 한국 제약회사가 개발한 항암부문 바이오신약 최초로 미국 FDA 허가를 받았다.

한편 권 사장과 함께 한미약품 R&D를 이끈 이관순 부회장도 부회장직에서 퇴임하고 고문으로 위촉됐다. 이 고문도 한미 R&D 부문 사업을 조언하면서 현재 맡고 있는 임성기재단 이사장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1984년 한미약품 연구원으로 입사한 이관순 고문은 국내 제약업계 최연소 연구소장을 거쳐 한미약품 대표이사와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부터 한미약품의 신약 라이선스 계약을 주도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