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씬해지려면…식욕 누르는 간단 방법 6

무설탕 껌, 사과, 블랙커피 등이 도움

사과를 먹고 있는 여성
식사 전에 사과를 먹으면 식욕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씨가 추워지면 왠지 더 배고픈 느낌이 들어 자꾸 냉장고를 열게 된다. 전문가들은 “겨울철은 우리의 배고픔을 자극하고 에너지 밀도가 높은 음식, 즉 고칼로리 식품에 대한 갈망을 증가시키는 등 생물학적 변화를 촉발시킨다”고 말한다. 겨울철 증가하는 식욕을 다스리지 못하면 건강과 몸매 관리가 힘들어진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 자료를 토대로 식욕을 억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식사 전 사과 먹기

식사하기 15분 전에 사과 하나를 씹어 먹으면 식사에서의 칼로리 섭취가 줄어 다이어트에 좋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연구팀은 58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5주 동안 각각 식사 전 사과 한 개를 씹어 먹거나, 사과주스를 마시거나, 사과 소스를 먹게 한 뒤 포만감과 식욕을 관찰했다.

그 결과, 사과를 씹어 먹은 그룹에서 칼로리 섭취가 15%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난 반면 사과주스를 마신 그룹은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포만감은 사과, 사과 소스, 사과주스 순이었다. 연구팀은 “사과의 풍부한 섬유질이 식욕을 감퇴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식사 후 무설탕 껌 씹기

점심 식사 뒤에는 과자 등으로 군것질하기 쉽다. 이때 간식 대신 무설탕 껌을 씹으면 식욕이 억제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미국 페닝턴생물의학연구센터 연구팀은 18~54세 남녀 115명에게 똑같이 점심 식사를 하게 한 뒤 절반에게는 점심 뒤 15분 이내에 무설탕 껌을 주고 나머지는 주지 않았다. 그러고 연구 팀은 3시간 뒤 간식을 제공했다. 그 결과 무설탕 껌을 씹은 그룹은 달콤한 간식을 찾는 욕구가 줄었고, 간식을 통한 칼로리 섭취도 40%나 감소했다.

△청량음료 피하기

콜라 같은 청량음료는 그 자체 칼로리도 높지만 음료 속 액상과당 성분 때문에 식욕 촉진 효과까지 있는 비만 촉진제라 할 수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연구팀이 뇌의 신호 시스템에 관한 연구들을 분석한 결과 액상과당은 뇌의 시상하부에 영향을 미치는 효소를 줄여 식욕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액상과당은 분유, 탄산음료, 과자, 젤리, 물엿, 조미료 등 거의 모든 가공식품에 단 맛을 내기 위해 첨가된다. 특히 가장 함량이 높은 것은 음료수다. 따라서 청량음료, 과일 맛 음료 등은 되도록 피하는 게 좋다.

△블랙커피 마시기

커피 속 카페인은 식욕을 억제하고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효과가 있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 대신 설탕이나 크림을 최소한으로 줄여서 마셔야 한다. 카페인은 혈압과 심장박동 수를 높일 수 있으므로 심장 질환자는 절제해야 한다.

△스트레스 관리

스트레스를 받으면 몸은 살아남기 위해 생존 모드에 들어가 식욕이 증가하게 된다. 미국 예일대 연구팀에 따르면 스트레스를 받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가 촉진되면서 식욕이 늘고 복부 지방이 축적된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은 허벅지살보다 뱃살이 많이 찌며 코르티솔 농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잠 잘 자기

잠을 못 자면 식욕과 관련된 호르몬의 불균형을 초래하므로 식욕을 다스리려면 잠을 잘 자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연구팀은 만성 불면증 환자와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식사 조절과 관련되는 호르몬을 연구했다.

그 결과 밤에 잠을 못 자는 사람은 낮에 식욕을 자극하는 호르몬은 증가하고 에너지를 소비하도록 하는 호르몬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잠을 못 자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게걸스럽게 음식을 탐하기 쉽고 에너지는 덜 쓰게 되는 상황이 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불면증 환자는 잠을 잘 자는 사람보다 살찔 가능성이 4배로 높아진다”고 밝혔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