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 끈적끈적.. ‘혈액 청소’ 돕는 음식들은?

들기름, 등푸른 생선, 잡곡 등 불포화지방산 효과

평소 음식 조절과 운동으로 혈액을 깨끗하게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피가 탁해지고 혈관 벽에 지방이 쌓이는 것은 20대부터 시작된다. 요즘은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 섭취가 늘고 있어 중년 이전에도 혈관에 탈이 나는 경우가 있다. 혈액 중에 총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늘어나면 고지혈증, 여기에 좋은 콜레스테롤(HDL)까지 낮으면 이상지질혈증이 생긴다. 혈액·혈관을 제 때 ‘청소’하지 않으면 각종 염증이 생긴다. 음식 조절과 운동으로 혈관을 깨끗하게 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 내 혈액 속에 무슨 일이?

이상지질혈증은 혈액의 지방(지질) 대사에 이상이 생긴 상태다. 이로 인해 혈액 속의 지방 농도가 비정상적으로 상승하여 피가 죽처럼 되어 굳어가는 ‘죽상 경화증’이 생길 수 있다. 심혈관 질환의 가장 큰 원인이다. 총 콜레스테롤이나 죽상 경화증의 주범인 LDL 콜레스테롤이 높은 경우 고콜레스테롤혈증, 중성 지방이 높은 상태가 고중성 지방혈증이다. 이 두 가지를 묶어 고지혈증이라고 한다. 하지만 죽상 경화를 예방하는 좋은 콜레스테롤(HDL)이 감소해도 관상 동맥 질환 위험이 증가하므로, 의학적으로는 고지혈증 대신 이상지질혈증이란 용어가 더 정확하다.

◆ 지방-탄수화물 과다 섭취, 흡연, 스트레스, 운동 부족…

식사를 통한 지방 및 탄수화물 과다 섭취, 음주, 흡연, 스트레스, 운동 부족 등이 이상지질혈증의 원인이다. 당뇨병이 있으면 이상지질혈증이 같이 있는 경우가 많다. 이때는 중성 지방이 높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낮아 죽상 경화증이 특히 잘 생긴다. 이외에도 비만이나 일부 염증 반응 시 지방 조직에서 간으로 지방산이 더 많이 공급되어 콜레스테롤 합성이 증가하면 이상지질혈증이 생길 수 있다. 콜레스테롤은 음식 섭취보다 체내에서 합성되는 양이 더 많아 체질적, 유전적인 영향이 크다. 그러나 여전히 식사 조절과 운동 관리는 중요하다.

◆ 40세 넘으면 심장병-뇌졸중 위험 높아져

20대 초반부터 동맥 혈관 벽에 지방이 쌓여 죽상 경화증이 시작된다. 이상지질혈증은 죽상 경화증의 중요한 위험 인자다. 20~30대에는 혈관에 축적된 콜레스테롤이 산화 등의 과정을 거쳐 변형되어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 40세 넘으면 동맥이 좁아져 협심증(흉통)이나 말초 동맥 질환(걸을 때 다리에 통증)이 생긴다. 혈전(피떡)이 아예 동맥을 막으면 심근경색, 뇌줄중(뇌경색-뇌출혈)이 발생하고 사망할 수도 있다. 뇌줄중은 몸의 마비, 언어장애 등 심각한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올리브유, 들기름, 참기름도 열량이 높아 과식은 피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
◆ 육류의 지방-껍질, 가공식품 vs 들기름, 등푸른 생선, 잡곡

이상지질혈증의 예방-조절을 위해 육류의 지방, 닭고기류의 껍질, 버터 등에 많은 포화지방산 섭취를 줄이고 들기름, 참기름, 올리브유와 등푸른 생선(고등어, 꽁치) 등 불포화지지방산을 자주 먹는 게 좋다. 인스턴트 식품에 많은 트랜스지방산 섭취는 피한다. 식이섬유는 섭취량이 25g 이상이 되도록 채소, 잡곡, 현미, 해조류 등을 충분히 먹는다.

◆ 양파, 마늘, 생강, 표고버섯, 강낭콩, 사과

마늘과 양파의 톡 쏘는 성분이 바로 알리신이다. 콜레스테롤이 쌓여 혈관을 막는 혈전이 생길 위험을 줄여준다. 양파의 퀘세틴 성분은 혈관 벽의 손상을 막고 나쁜 콜레스테롤(LDL) 농도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생강의 매운 성분인 진저롤은 콜레스테롤 제거를 도와 혈관 속에 쌓인 중성지방을 줄여 피를 맑게 한다. 표고버섯은 에르고스테롤이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춰준다. 강낭콩의 레시틴 성분은 피를 맑게 해주고 콜레스테롤과 지방이 쌓이는 것을 억제 한다. 사과의 식이섬유도 혈관을 깨끗하게 해 뇌졸중 예방을 돕는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