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 대상포진 백신 국내 1상 승인

대상포진 후 신경통 억제 기대

[로고-차백신연구소]
차바이오텍 계열사인 차백신연구소는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재조합 단백질 대상포진 백신 후보물질인 ‘CVI-VZV-001’을 개발하기 위한 임상 1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허가로 연구소는 만 50세 이상 65세 미만의 건강한 성인 24명을 대상으로 후보물질의 용량별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하고, 최대 투여 용량 및 2상 임상시험의 권장용량, 면역원성 등에 대해 관찰할 계획이다.

후보 물질은 차백신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면역증강 플랫폼인 ‘Lipo-pam™(리포-팜)’을 기반으로 한 재조합 단백질 대상포진 백신이다. 리포팜이 세포성 면역반응을 유도해 잠복감염 상태에 있는 대상포진 바이러스의 활성화를 억제해 대상포진을 예방하는 방식이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저하되면 발병한다. 현재 약독화 생백신과 재조합 단백질 백신 등 2가지 형태의 예방백신이 상용화됐다. 그 중에 약독화 생백신은 고령층에게 예방 효과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 현재 출시된 재조합 단백질 백신은 고령층에도 방어 효과가 우수하지만, 백신에 포함된 면역증강제가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는 단점이 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