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경 후 ‘OO 관리’, 유방암 위험도 낮춘다

서울대 강대희 교수팀, 9년간 7만 명 추적 연구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강대희 교수 연구팀은 대규모 추적 관찰을 통해 완경기 중년 여성에게서 높은 최저혈압치가 유방암 발병 위험도를 가리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꾸준한 혈압 관리가 유방암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규모 추적 연구로 중년 여성에의 높은 최저혈압(이완기 혈압)치가 유방암 발병 위험도를 가리킬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강대희 교수 연구팀은 40~69세 여성의 이완기 혈압과 유방암 사이의 연관성을 추적했다.

연구팀은 2004~2013년 7만 3031명(이 중 858명이 유방암 진단, 1.17%)의 중년 여성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이완기 혈압이 85∼89㎜Hg로 높으면 유방암 발병 위험도가 정상(85㎜Hg 미만)인 경우보다 평균 1.40배 높았다.

특히 완경(폐경) 전후를 나눠 위험도를 분석했을 땐 완경 후 이완기 혈압이 높은 여성들의 유방암 발병 위험도는 1.73배까지 상승했다. 반면  완경 전 여성에게는 같은 수준의 위험도를 발견하지 못했다. 수축기 혈압(최고혈압)의 경우 완경 여부와 관계없이 유방암 발병 사이의 유의미한 연관성을 찾을 수 없었다.

연구팀은 노화에 따라 심혈관의 부정적인 변화를 고혈압과 완경이 더욱 촉진한다고 해석했다.

나이가 들수록 동맥은 신축성을 잃고 뻣뻣(경화)해져서 유방 등 말초 혈관 부위의 혈액 순환은 원활하지 못하게 된다. 이 때문에 유방 등 말초 혈관에 쌓인 노폐물과 염증 등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종양이나 이상 세포가 증식할 수 있는 환경을 낳는다. 고혈압은 동맥을 더욱 뻣뻣하게 만들어 이런 변화를 가속한다.

서울대 의대 강대희 연구팀이 제시한 노화와 완경 여부, 고혈압 각각이 유방암 발병 에 미치는 영향. [자료=사이언티픽 리포트]
완경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분비를 줄인다. 에스트로겐은 혈관을 확장해 기능을 개선하며 혈중 지질(콜레스테롤 등)량을 조절한다. 이 때문에 완경기 여성은 비만과 고혈압을 비롯한 대사증후군과 동맥경화 유병률이 높아진다.

같은 이유로 완경기 여성은 유방 내 지방 조직이 늘어난다. 지방세포는 유방암, 요도암, 전립선암 등을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난포호르몬인 ‘에스트라디올’ 분비 증가로 이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점에서 수축기 혈압이 아닌 이완기 혈압이 유방암 위험도와 밀접하다. 이완기 혈압은 심장이 확장하면서 정맥에서 혈액을 끌어 모으는 정도를 나타낸다. 이완기 혈압이 높으면 심장이 충분한 혈액을 끌어 모으지 못한다는 의미다. 이 경우 말초 혈관으로 가는 혈류량은 더욱 줄어들기에 신체의 노폐물과 이상조직 처리 기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강 교수는 “흔히 최고혈압을 중시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연구는 완경 후 여성에 대해 최저혈압 관리도 중요하다는 점을 알려준다”면서 “세계적으로도 고혈압 여성 환자의 유방암 발병 위험이 7~15% 더 높다고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과학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