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대 여성, 발목 골절 2배 이상 급증

겨울철에 노인 발목 골절 많고 추울수록 더 증가

발목에 통증을 호소하는 흑백 사진
발목 골절 10년간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목 골절은 모든 뼈 부상의 10%를 차지하는 흔한 부상이다, 고관절과 손목 골절에 이어 세 번째로 자주 발생한다. 나이 들수록 골질량이 떨어지면서 쉽게 부상을 입고 골절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정형외과 김성재(교신저자)·강화준(1저자) 교수 연구팀은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SCIE) 10월호에 ‘한국의 발목 골절 역학: 전국 인구 기반 연구(Epidemiology of Ankle Fractures in Korea: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를 발표했다.

발목 골절은 관절 주변이 부러져 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또, 외상 후 관절염과 감염, 관절 통증 등 합병증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발목 골절의 발생률이 인구 고령화와 더불어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한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8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발목 골절 환자 79만 4312명을 분석했다. 이 기간에 연평균 10만 명당 159명이 발목 골절상을 입었다. 10만 명당 발목 골절 발생률은 ▲2009년 130명 ▲2018년 172명으로 32%나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 168명 ▲남성 150명으로 여성이 다소 높았다.

남성의 경우 10대에 272명으로 가장 높았고, 이후 나이가 들면서 상대적으로 완만히 증가했다. 반면 여성은  50대에서 40대보다 2배 이상 급증했으며, 특히 60대 여성은 348명으로 남녀 통틀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또 같은 나이대 남성에 비해 2배 이상의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

성별·연령별 10만명당 발목 골절 환자수 현황
성별·연령별 10만명당 발목 골절 환자수 현황[자료=한림대동탄섬싱병원]
계절별로는 아동·청소년은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봄과 가을에 발병률이 높았고, 60대 이상 노인은 겨울철에 발병률이 가장 높았다. 겨울철 발목 골절은 추운 날씨로 근육이 위축된 상태에서 빙판길 미끄러짐 사고 등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록적 폭설이 내렸던 2011년과 2012년에 발목 골절 발생률이 예외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성별과 연령별, 계절별로 나타나는 발목 골절의 명확한 특징과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발목 골절은 쉽게 당할 수 있고 재발률이 높으며 치료가 쉽지 않기 때문에 고위험군에 대한 예방교육과 부상 시 대처법을 정확하게 알릴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기 이후 골다공증의 위험이 증가하는 50대와 60대에서 발목 골절 위험이 크게 증가했다”며 “이 연령대의 여성들은 발목 골절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김혜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