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푸드 다이어트’, 과연 괜찮을까?

요요현상·영양불균형 초래할 수도

‘원푸드 다이어트’란 특정한 음식을 지속적으로 먹으며 칼로리를 제한하는 것이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원푸드 다이어트’란 하루 한 두 끼를 바나나, 토마토, 고구마 등 한 가지 음식으로 대신하는 체중 감량 방법이다. 특정한 음식을 지속적으로 먹으며 칼로리를 제한하는 것이다. 활동량이 정상 범위인 체중 60kg의 성인은 하루 1800~2100kcal가 필요한데 원푸드 다이어트를 할 경우 섭취 칼로리가 1000~1200kcal로 줄어든다. 이론상으로 체중 감량 효과를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추천하지 않는다. 치명적인 부작용이 따르기 때문이다.

오히려 체중 증가할 수도

기초대사량은 생명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최소한 에너지 양을 말한다. 기본적으로 체중과 비례하는데, 특히 근육량에 의해 크게 좌우된다. 원푸드 다이어트는 이 기초대사량을 갉아 먹는다. 원푸드 다이어트 초기에는 지방이 빠질 수 있으나 결국에는 근육 손실로 이어지게 되고, 근육 손실은 기초대사량을 낮춘다.

원푸드 다이어트를 평생 지속하지 않는 한 결국 원래의 식습관으로 돌아오면 낮아진 기초대사량으로 인해 다이어트 전보다 오히려 체중이 더 쉽게 늘어나게 된다. 결과적으로 체중 감량을 위해 선택한 방법이 오히려 요요현상을 부르고 체중 감량을 더 어렵게 만드는 것이다.

영양 섭취 균형 무너져

원푸드 다이어트는 영양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 아무리 몸에 좋은 음식도 인체에 필요한 모든 영양소를 전부 갖추기는 어렵다. 영양불균형은 △어지럼증 △빈혈 △생리불순 △탈모 △면역력 저하의 원인이 되므로 경계해야 한다.

영양이 부족뿐만 아니라 특정 영양소 과잉도 문제다. 예를 들어 고기만 먹으면 단백질 과다섭취는 신장에 무리를 줄 수 있다. 바나나는 심혈관계 합병증을 일으키는 칼륨 과다로 이어질 수 있다. 과일만 잔뜩 섭취할 경우 당뇨병 위험이 커진다.

체중 조절에 지름길은 없다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말하는 가장 좋은 다이어트 방법은 건강을 해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열량 섭취를 줄이고,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찾아 꾸준히 해나가는 것이다. 식단은 적정 칼로리를 얻으면서도 필수 영양소를 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짜고, 규칙적으로 정해진 양을 먹는 것이 좋다. 조급함을 내려놓고 천천히 몸을 변화시키며 건강해지는 즐거움을 느껴보자.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