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많이 먹으면…스트레스 배가 된다

라면 국물 등과 ‘초가공식품의 숨은 소금’이 큰 문제

주요 양념인 소금은 우리 몸에 매우 소중한 나트륨 성분을 공급하나 너무 많이 먹으면 스트레스까지 일으킨다. 신체에 해로움은 물론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소금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신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뿐더러 스트레스를 크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 의대 연구팀은 소금(나트륨)이 많이 든 식사는 스트레스 반응을 약 2배 높이는 것으로 생쥐 실험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금이 정서적 웰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썩 많지 않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에든버러대 의대 매튜 베일리 교수(콩팥생리학)는 “소금 섭취량이 많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많이 생성돼 뇌에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짠맛은 음식의 가장 중요한 맛이어서 소금은 필수 양념이다.

사람들은 소금이 많이 든 가공식품의 유혹을 받는다. 상업적으로 포장된 빵, 시리얼, 델리 고기, 수프, 치즈 및 인스턴트 국수 등이 대표적이다. 소금이 많이 든  음식은 심장, 혈관, 콩팥(신장) 등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증거가 늘고 있다.

소금이 든 음식은 신체의 스트레스 반응 시스템인 ‘시상하부-뇌하수체-부신(HPA)’ 축을 활성화해 스트레스 반응을 일으킨다. 나트륨은 세포 안팎으로 영양분의 이동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필수 요소이나 적은 양만 필요하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나트륨 섭취 권장량은 2000mg(소금 약 5g에 해당) 미만이다. 미국인은 나트륨을 매일 3400mg 이상 섭취(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하며, 한국인은 나트륨을 매일 4878mg(보건복지부) 먹는다.  우리나라에선 각종 국물이 나트륨 과잉 섭취의 주범 가운데 하나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남호주대(UniSA) 에반젤린 만치오리스 박사(학교영양·식품과학)는 “소금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혈압이 올라가고 자간전증, 저체중 출생, 만성콩팥병 등의 위험이 높아지고 노화를 촉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건강 유지에 필요한 모든 과정을 처리하는 신체 기능이 떨어진다. 임신중독증인 자간전증은 임신 20주 이후에 고혈압과 단백뇨가 발생하는 병증이다.

연구팀은 수컷 생쥐를 고염식 그룹, 저염식 그룹, 염분을 섭취하지 않는 그룹(대조군)으로 나눠 실험했다. 최대 8주 동안 아침과 저녁에 생쥐의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를 측정했다.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을 평가하기 위해 생쥐의 혈액 검체를 채취하고 뇌의 시상 하부, 간, 콩팥, 심장의 유전 정보를 얻기 위해 조직 검체도 수집해 분석했다.

연구 결과 높은 염분 섭취는 체액의 불균형을 일으키고 핏속 염분 수치를 높여 생쥐가 고나트륨혈증에 걸리게 했다. 연구팀은 수컷 생쥐 실험 결과를 인간에게 적용하는 데는 일정 부분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인간의 소변에 나타나는 스트레스 호르몬의 양은 소금을 더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에게서 훨씬 더 많으며 이는 남녀 모두에게 해당된다.

베일리 교수는 “모든 소금이 몸에 해로운 것은 아니며, 음식에 뿌리는 식탁용 소금의 양 정도는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는 초가공식품에 숨어 있는 위험한 수준의 소금이기 때문에 각종 가공식품에 포함된 소금의 양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가공식품 속 염분을 줄이기 위한 정부와 식품업계의 협력을 촉구했다.

이 연구 결과(High salt intake activates the hypothalamic–pituitary–adrenal axis, amplifies the stress response, and alters tissue glucocorticoid exposure in mice)는 ≪심혈관 연구(Cardiovascular Research)≫에 실렸고 영국 건강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