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청소’ 돕고 혈관 지키는 생활습관은?

혈액부터 깨끗하게 해야 혈관 지킨다

피가 탁해지는 이상지질혈증은 증상 없이 혈관이 막히게 해 심장병, 뇌졸중의 원인이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 들면 근육은 빠지고 뱃살이 늘어난다. 혈관 건강도 나빠진다. 갱년기 전후로 이런 증상이 심해진다.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줄고 있기 때문이다. 젊을 때 혈관을 보호하고 피부 탄력을 유지해주던 에스트로겐이 사라지면서 여성의 몸은 큰 변화를 겪는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 없던 고지혈증이… 내 몸에 무슨 일이?

중년 여성이 건강검진 결과에 깜짝 놀라는 경우가 있다. 난데없이 고지혈증 판정이 난 것이다. 혈액 속에서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수치가 크게 늘어난 상태다. 여기에 나쁜 콜레스테롤(LDL)까지 증가했다면 이상지질혈증이다. 요즘은 이상지질혈증으로 통일하는 경향이 있다. 술도 좋아하지 않고 기름진 고기도 자주 먹지 않았는데… 왜 이런 일이 생긴 것일까?

◆ 내 식사 습관 점검할 때… ‘탄수화물’ 의식해야

피가 탁해졌다면 식사 습관부터 살펴봐야 한다. 탄수화물 음식을 지나치게 먹으면 혈액 속에서 중성지방 농도가 올라간다. 나이가 들면 이런 식습관의 나쁜 점이 드러난다. 특히 흰쌀밥, 면, 빵을 과하게 많이 먹어왔으면 혈액 건강에 빨간 신호등이 켜질 수 있다. 맛이 떨어지더라도 현미, 보리, 귀리, 통곡물빵을 자주 먹어야 한다. 고기의 비계 등 포화지방도 줄여야 한다. 갱년기가 시작되어 에스트로겐이 크게 줄기 전에 음식 조절에 나서야 한다.

◆ 패스트푸드, 인스턴트 식품 조심… 자연 그대로의 음식 중요

시간 날 때 공장을 거친 식품의 포장을 살펴보자. 낯선 가공 성분이 가득하다. 이런 성분들이 수십 년 동안 내 몸으로 들어오는 것을 상상해보라. 위 점막, 장 점막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유해 성분이 피로 들어와 온몸을 돌고 돈다. 공장에서 만든 식품에는 포화 지방산이나 트랜스 지방산이 많은 제품이 있다. 지나친 탄수화물 섭취보다 혈액 건강에 더 나쁘다. 몸의 산화(손상, 노화)를 줄이는 신선한 채소, 과일의 중요성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

◆ 의외로 덜 먹는 생선… 들기름, 올리브유는?

기름진 고기나 가공식품에 많은 포화지방과 달리 불포화지방은 ‘혈액 청소’에 좋다. 오메가-3라고 불리는 불포화지방산 중 EPA는 중성지방을 줄여 피를 깨끗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간에서 중성지방 합성을 억제하고 혈전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고등어, 꽁치, 참치, 삼치 등 등푸른 생선과 들기름, 올리브유에 불포화지방산이 많다.

◆ 혈액 건강, 왜 중요한가… 심장병, 뇌졸중 예방의 첫걸음

혈액 속에서 총콜레스테롤, 나쁜 콜레스테롤(LDL), 중성지방이 크게 늘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이 줄면 혈관병 위험이 높아진다. 심장병(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 뇌출혈)은 건강수명을 위협하는 최대 적이다. 피가 탁해지는 이상지질혈증은 증상 없이 혈관이 막히게 한다. 중년에 에스트로겐까지 감소하면 상황이 나빠진다. 중년 여성 중에 뇌졸중 후유증으로 거동을 못해 일찍 요양병원에 가는 경우도 있다.

◆ 먹었으면… “움직이세요”

요즘 “운동 해야지…” 부담감에 시달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헬스클럽에 가야 운동하는 게 아니다. 일상에서 몸을 자주 움직이면 나쁜 LDL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려준다. 90세, 100세 할머니 중에 중년 시절 헬스를 하신 분이 몇 분이나 계실까? 집에서, 동네에서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신 분들이다. 담배는 혈관의 적이다. 당장 끊어야 한다. 혈관을 지키면 건강하게 오래 사는 지름길로 들어서는 것이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