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꼽에만 70가지 박테리아…, 냄새가 난다면?

 

배꼽에는 70가지나 되는 박테리아가 있어 냄새를 일으킨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는 모두 땀을 흘리고 이에 반응해 몸에서는 어느 정도 냄새가 나기 마련이다. 하지만 평소와 다른 냄새가 난다거나 냄새가 심해지면 건강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몸에서 나는 냄새로 알 수 있는 건강의 적신호, 미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에서 소개했다.

배꼽 = 배꼽에는 70가지나 되는 박테리아가 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약간 냄새가 나는 정도라면 비누와 물로 씻어내는 걸로 충분하지만, 심한 경우 감염의 징후일 수 있다. 예로 배꼽 피어싱으로 인해 감염이 일어나면 고약한 냄새가 날 수 있다. 또한 당뇨가 있을 경우 감염이 되기 쉽다.

= 귀지에서 냄새가 나기 시작하거나 분비물이 보이면 감염이 생겼다거나 귀에 이물질이 끼었다는 징후일 수 있다. 특히 어린이에게 해당된다.

구취 = 자고 일어난 후 입냄새가 나는 건 정상이다. 자는 동안에는 침이 훨씬 적게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침은 냄새를 유발하는 박테리아를 제거하는 데 도움을 주므로 배가 고프거나 탈수가 일어나면 입냄새가 날 수 있다. 하지만 입냄새가 달라지는 건 부비동염, 잇몸 질환, 위산 역류 등 건강 상태를 드러내는 신호일 수 있다. 냄새는 건강 문제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는데, 예를 들어 잇몸질환이 있으면 입에서 금속 냄새가 나고 당뇨병의 경우 과일 냄새가 날 수 있다.

겨드랑이 = 운동, 긴장, 더위 모두 땀을 흘리게 하는 원인이다. 땀 자체는 냄새가 없지만, 피부의 박테리아와 결합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 땀을 조절하는 발한 억제제로 보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냄새에 도움을 주는 데오도란트를 사용할 수도 있다.

소변 = 소변은 물과 신장에서 남은 노폐물이 섞인 것이다. 대부분 물인 소변은 거의 냄새가 나지 않지만, 암모니아 냄새가 자주 난다면 물을 더 많이 마셔야 한다는 신호다. 아스파라거스와 같은 특정 음식이나 건강보조제를 먹으면 소변 냄새가 달라질 수 있다. 물이나 카페인 없는 음료를 더 많이 마시면 냄새가 없어지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상한 냄새가 계속 난다면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요로감염증, 방광염, 제2형 당뇨병은 소변에서 평소와 다른 냄새가 나게 할 수 있다.

발냄새 = 땀이 많이 나고 매일 같은 신발을 신으면 발냄새가 난다. 항균 비누로 세탁하고 완전히 말린 후 신도록 한다. 발에 흡수성 파우더를 뿌리거나 땀 억제제를 사용할 수도 있다. 발을 식초나 엡솜염(Epsom salt)에 담그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신발에 소독제를 뿌리면 냄새를 유발하는 박테리아를 죽인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