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이면 좋은 식품 vs 아니어도 되는 식품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친환경 유기농 제품이 그렇지 않은 제품에 비해 건강에 유익하다는 사실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유기농 제품은 잔류농약 걱정이 덜하다는 점에서 믿을 만 하지만, 비용 및 접근성 면에서 매번 유기농만 고집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중요한 것은 해당 과채소가 유기농이든 아니든 줄기나 표면에 남은 잔류농약만 제거하면 먹는데 사실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는 것. 잔류농약은 대부분 물로 씻어 제거할 수 있다.

우리나라 식약처에서 농약세척율을 실험한 결과 물 세척만으로 농약이 76~90% 제거된다. 과채소를 1분 동안 물에 담갔다 그 물을 버리고, 깨끗한 물에서 30초 동안 표면을 문질러준다. 다시 받은 물로 30초간 세척하고 마지막에는 흐르는 물로 헹구면 충분히 제거된다.

미국 환경단체 EWG에서 정리한 잔류농약검출 식품 실정과 우리나라 재배 환경을 고려해, 유기농이면 좋은 식품과 굳이 유기농일 필요가 없는 식품들을 알아본다.

유기농으로 사면 좋은 과채소

토마토= 토마토(방울토마토 포함)는 텃밭에서 소량으로 재배할 때와는 달리 대량 생산 시 화학비료 및 농약이 불가피한 과채소다. 재배 시 병이 잘 들어 미국환경연구단체(EWG)의 잔류농약 정도에서 ‘dirty 10’에 올라 있다. 미국농무부(USDA) 농약검출프로그램에 의해 69가지의 농약이 뿌려진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국내산 토마토는 잔류농약검출이 기준치 아래로 씻어 먹으면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 다만 토마토는 껍질째 먹는 과채소이기 때문에 수입산 토마토보다 국내 유기농인 것이 더 안전하다 할 수 있다.

옥수수 =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옥수수는 약 90%가 유전자 변형(GMO)된 것이다. GMO 식품에 대한 문제는 인류 대체 식량보다 복잡한 이슈들이 얽혀 있고, 옥수수 GMO 식품의 출현 후 지난 20년간 인간의 건강에 큰 해로움이 보고된 바가 없기 때문에 무조건 ‘나쁘다’고 단정할 수 없다. 다만 개인적으로 GMO에 대한 우려가 크다면 유기농으로 사서 먹도록 한다.

사과 = 실상 재배 시 화학비료와 농약 살포 정도로만 본다면 ‘한 개의 사과가 의사를 가깝게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EWG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재배 사과 99%에서 최소 한 가지 이상의 잔류농약이 검출됐다. 국내 재배 생산되고 있는 사과까지 잔류농약에서 위험하다고 멀리할 필요는 없지만 농약 살포가 덜한 친환경 유기농이면 걱정을 덜 수는 있다.

오이= 오이는 EWG가 발표한 가장 지저분한 식품(dirtiest products)중 9위에 이름 올랐다. 병충해에 약하기 때문에 오이 재배 시 86가지 살충제가 사용될 정도. 이 때문에 유기농 오이를 찾는 것이 좋을 수 있다.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는 오이의 잔류농약은 물로만 씻어내도 별 문제가 없다. 이때는 흐르는 물로 스펀지를 이용해 오이 표면을 문질러 씻거나, 굵은 소금을 뿌려서 문지르고 다시 흐르는 물에 씻도록 한다.

이외 블루베리, 셀러리, 포도 등이 많은 농약 살포를 이유로 유기농으로 구입하면 좋은 과채소로 선정돼 있다.

굳이 유기농일 필요가 없는 과채소

배추 = 배추는 벌레가 잘 먹는 채소이기 때문에 대량 재배의 경우 비료 및 농약이 불가피하다. 하지만 다이아지논이나 말라티온 등 독성 살충제를 뿌린 일부의 배추 빼고는 거의 안전한 수준이다. 현재 이런 독성 살충제 사용은 금지돼 있다. 중국산 배추가 위생 및 농약 검출로 더러 문제가 되기도 하지만 국내 재배 대부분의 배추는 잔류농약 기준치를 넘지 않는다.

양파= 미국환경연구단체(EWG)에 따르면 양파는 잔류 농약 수치가 다른 농산품 보다 적은 채소이면서 껍질을 까서 요리해야 하기 때문에 유기농일 필요가 없다.

버섯 = 버섯은 균류로서 재배 시 비료나 농약이 필요 없기 때문에 유기농 버섯을 따져 사지 않아도 된다. 다만 한국에서 유통되고 있는 버섯 중 중국 수입산에서 농약검출이 적발된 적이 있어 생산지 정도는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가지 = 가지 농작 시 농약을 사용하긴 하지만 수확할 때는 가지 껍질에 농약의 잔류정도는 많지 않다. 이 때문에 가지는 미국 비영리 환경연구단체(이하 EWG)가 매긴 잔류농약 정도 ‘클린 15’로 이름이 올라있다. 다른 대량살충제 발포 채소들에 비해 잔류농약으로부터 안전하다.

이외 수박, 아보카도, 아스파라거스, 자몽, 키위, 콜리플라워 등의 식품들도 굳이 유기농으로 구입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국내 유통되고 있는 이들 과채소는 대부분 수입품이기 때문에 잔류농약에 대한 걱정이 남아있을 수 있다. 잘 세척하고 먹도록 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