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당길 때 생강 넣은 돼지고기.. 뜻밖의 효과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을 위해 단백질이 풍부한 육류도 먹어야 한다. 돼지고기라면 포화지방이 많은 비계를 제외하고 살코기 위주로 먹는 게 좋다. 돼지고기는 피로를 줄이는 비타민 B1 등 에너지대사에 필요한 영양소가 많다. 돼지고기 요리를 만든다면 생강을 채 썰어 넣어보자. 일석이조의 건강효과를 높일 수 있다.

◆ 돼지고기 앞다리살… 단백질 가장 많고 체력보충에 좋아

돼지고기는 각 부위별로 단백질 함량이 다르다. 삼겹살, 목살, 우둔살에 비해 앞다리살에 단백질이 많이 들어 있다. 앞다리살은 지방이 돼지갈비나 삼겹살에 비해 적어  체력보충은 물론 체중조절에도 도움이 된다. 돼지의 앞다리는 운동량이 많은 부위로 근육이 잘 발달되어 있다. 고기의 색깔이 짙고 육질이 다소 질기지만 쫄깃한 식감을 맛볼 수 있다.

돼지고기 앞다리살은 단백질 뿐 아니라 비타민 B1이 많고 육향 및 육즙이 풍부해 맛이 좋다. 가격이 다른 부위에 비해 비교적 저렴하기 때문에 삼겹살이나 목살의 대체용으로 쓰이기도 한다. 앞다리는 돼지 한 마리당 8.8kg 정도 생산되며 앞다리살, 앞사태살, 항정살로 나눠진다.

◆ 비타민 B1 효과… 피로감 줄이는 영양소

돼지고기에 많은 비타민 B1(티아민)은 피로를 덜고 체력을 보충하는데 도움이 된다. 몸이 무기력한 느낌이 들 때 돼지고기를 살코기 위주로 먹으면 좋다. 또 탄수화물과 에너지대사에 필요한 영양소로, 부족하면 몸의 모든 기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비타민 B1은 노화를 늦추고 피부미용에도 좋다. 비타민 B1은 돼지고기의 목살이나 우둔 부위에 비해 앞다리살에 많다. 하지만 비타민 B1이 가장 많은 부위는 안심이나 뒷다리살이다.

◆ 생강 넣으면 돼지고기 건강효과 높이는 이유?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생강은 진저롤 성분이 담즙(쓸개즙)의 분비를 촉진시켜 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데 기여한다. 혈액을 깨끗하게 하는 것을 도와 피가 온몸을 잘 돌도록 지원한다. 혈액이 끈끈해지는 것을 막아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 예방에 도움이 된다. 돼지고기와 생강은 건강 상 궁합이 잘 맞는다. 돼지고기에 포함된 포화지방으로 인해 혈액 속 중성지방이 증가할 경우 생강이 이를 조절하는데 도움이 된다.

◆ 생강채·돼지고기 구이 어때요?

돼지의 앞다리는 근육 조직이 발달되어 식감이 다소 질기기 때문에 잘게 썰거나 다져서 사용한다. 입맛에 따라 삼겹살을 이용할 수 있다. 삼겹살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양념을 넣어 밑간한다. 생강은 껍질을 벗겨 채 썬다. 다진 파와  마늘, 고추장, 간장, 참기름, 깨 등을 넣어 양념장을 만든다. 밑간한 돼지고기에 양념장을 바르고 30분간 재운 뒤 중간 불로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굽는다. 익으면 그릇에 담아 채 썬 생강, 대파, 양념장 등을 곁들인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수육 만드는 법을 배워서 앞다리살로 수육을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2. 코모ㆍ코스

    앞으로는 돼지고기와 생강을 같이 곁뜨려서 먹어야 할듯 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