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균 철통 방어! 면역력 강화하는 방법 6

 

신체의 방어력 즉, 면역력이물질이나 세균, 바이러스와 같은 각종 병원균 대응하는 힘을 말한다. 몸 안에서 자체적으로 생성되는 면역력이 강해지면 병원균에 노출되더라도 영향을 덜 받는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에 자주 걸리고 눈이나 입에 염증이 잘 생긴다. 배탈이나 설사가 잦은 것도 면역력이 약해졌다는 증거이며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떨어질 때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우리 몸은 한시도 쉬지 않고 온갖 병원체를 막아내느라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를 도울 방법은 없을까?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면역 시스템을 튼튼하게 만드는 6가지 생활 방식을 소개했다.

 

 

 

◆ 운동

심장과 근육을 단련하고, 몸매를 보기 좋게 만들 뿐 아니라, 면역 시스템 강화에도 기여한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운동이 중요하다. 새로운 감염을 발견했을 때 경보를 울리는 T세포는 나이를 먹으면 줄어든다.

 

버밍햄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사이클을 타는 55~79세 성인들은 젊은이들 못지않게 T세포를 생성했다. 그밖에도 운동감기를 비롯한 상부 호흡기 감염을 줄인다는 연구가 여럿 발표됐다.

 

 

 

◆ 숙면

65세 이상인데 자는 시간이 6시간 미만이라면, 백혈구병원균의 침입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 수면이 부족하면 감기, 독감에도 걸리기 쉽다.

 

생체리듬이 깨지면 면역력이 떨어져 크고 작은 질병에 시달리는 원인이 된다. 수면 시간패턴도 중요하다. 8시간 정도로 충분히 자되 면역력을 높여주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대거 분비되는 오후 11시부터 오전 3시까지는 깊은 잠을 자도록 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잠을 자는 동안에는 몸의 긴장이 풀어져 면역세포 중 하나인 헬퍼 T세포 NK세포 기능이 활발해진다”며 “깊은 잠을 잘수록 면역 호르몬 분비가 많아지는 만큼 10시 이전에는 잠을 청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 식단

소화관에는 면역 시스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무수한 미생물이 살고 있다. 지방은 적게, 섬유소는 풍부하게 섭취하면 장 내 유익한 균의 비중을 늘어난다.

 

프로바이오틱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요거트에 들어 있는 프로바이오틱은 항생제를 복용할 때 발생하는 감염성 설사를 예방하며, 궤양성 대장염 수술 후 합병증으로 고생하는 이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 절주

취하도록 마시고 나면 몸에는 숙취 이상의 것이 남는다. 2014년의 연구에 따르면, 보드카를 네다섯 잔 마신 사람은 과 싸우는 백혈구 수치가 낮았다. 이 상태는 술 마시고 다섯 시간이 지나서야 회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을 많이 마시면 박테리아를 무찌르는 면역 세포, 매크로파지의 힘도 약해진다.

 

◆ 금연

담배를 피우는 이들은 독감이나 폐렴, 염증성 질병에 걸리기 쉽다. 니코틴이 해로운 미생물을 죽이는 호중성 백혈구의 능력을 훼손하기 때문이다. 흡연자들의 비인강, 즉 코 뒤쪽에서 목의 상부로 이어지는 인두부에는 유익한 박테리아가 적고, 병원균은 많다. 또한 피부 감염구강 질환을 일으키는 박테리아 수치가 높다.

 

 

 

◆ 햇볕

햇볕을 쬘 때 만들어지는 비타민 D면역 체계의 균형을 잡는다. 염증성 장 질환이나 다발성 경화증, 류머티즘 관절염자가 면역 질환을 막는 세포의 생성을 촉진하는 것이다.

 

비타민 D는 또한 매크로파지해로운 균을 죽이는 것을 돕기 때문에 독감 등 감염성 질환에 대한 면역력이 강해진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