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근한 허리.. 혹시 콩팥에 문제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허리가 아프면 콩팥을 의심하기 쉽다. 여러 매체에서 그렇게 경고한 탓이기도 하지만, 심각한 질병부터 의심하는 건강염려증의 발로이기도 하다.

그러나 허리 통증 대부분은 근육 경직 또는 경련 탓이고 더러 척추에 문제가 생겼을 때 발생한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 따르면 콩팥은 대중이 짐작하는 것보다 더 위에 자리한다. 정확히는 11번 등뼈와 3번 허리뼈 사이 등 쪽이다. 손으로 가늠하자면 맨 아래 갈비뼈보다 위다.

따라서 엉덩이에 가까운 아래쪽 허리가 아프다면 콩팥의 문제일 가능성은 높지 않다. 진짜로 콩팥에 문제가 생겼을 땐 허리보다 위쪽 등 부위에 통증이 느껴지고 발열, 배뇨통, 혈뇨 등 그 밖의 다른 증상을 동반한다.

예컨대 콩팥에서 소변이 내려가는 부위에 결석이 생기면, 심한 통증이 파도처럼 밀려왔다가 약해지길 반복한다. 근육통으로 허리가 아플 때 뭉근한 통증이 지속하는 것과 대비된다. 소변을 자주 보고, 봐도 시원치 않은 잔뇨감이 남는다. 또 신우신염 같은 감염증이 콩팥에 생기면 등보다는 옆구리가 아프다. 독감에 걸린 듯 발열, 오한, 근육통을 동반한다.

위쪽 등이나 옆구리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병원을 찾는 게 좋다. 의사는 옆구리를 만지거나 두드려 통증을 확인할 것이다. 소변과 혈액 검사를 통해 콩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신장 초음파나 컴퓨터 단층촬영(CT)을 진행할 수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