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요’ 없이 살 빼려면? (연구)

[사진=Don Bayley/gettyimagebank]
다이어트로 애써 살을 빼봐도 곧 다시 붙는다. 요요 현상이다.

그 원인과 대처법에 대한 최신 연구가 덴마크에서 나왔다. 가장 권위 있는 의학 학술지 중 하나인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실렸다.

코펜하겐 대학교 등 연구진은 비만인 덴마크 사람 215명을 상대로 운동 요법과 비만 치료제(상품명 삭센다)로 무작위 임상 시험을 시행했다.

먼저 시험에 앞서 8주간 저열량 식단을 유지했다. 참가자들은 평균 13kg이 빠졌다. 혈당과 혈압이 떨어지는 등 건강도 좋아졌다.

연구진은 이들을 네 그룹으로 나눴다. A와 B그룹은 비만 치료제를 복용했고, C와 D그룹은 가짜 약(위약)을 먹었다. 거기에 더해 A와 C그룹은 운동을 했다. 일주일에 150분간 중강도 혹은 75분간 고강도로 운동했다. B와 D그룹은 평소 활동량을 유지했다.

그렇게 1년이 흘렀다. 비만 치료제만 먹은 B그룹과 운동만 한 C그룹은 감량한 체중(-13kg)을 유지했다. 가짜 약을 먹고 운동도 하지 않은 D그룹은 당연히 요요현상으로 다시 살이 쪘고, 당뇨와 심혈관 증상이 악화했다. 8주간 감량이 도로아미타불이 된 셈.

가장 극적인 그룹은 운동과 비만 치료제를 병행한 A였다. 체중이 추가로 3kg 더 빠졌음에도 근육량은 유지했고 체지방만 빠졌다.

시그네 토레코프 교수는 “체중을 감량하면서 근육량이 감소한다면 건강해지는 것이 아니”라며 “사이클 같은 운동을 일주일에 115분 이상 하면서 비만 치료제까지 복용하면 효과는 운동과 복약 중 한 가지만 했을 때보다 배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살을 한 번 뺐다고 비만이 치료되는 것은 아니”라며 “지속적인 운동과 복약 등 노력을 수년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Healthy Weight Loss Maintenance with Exercise, Liraglutide, or Both Combined)는 ‘유에스 월드리포트 앤 뉴스’가 소개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