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소장 “연말까지 코로나 백신 좋은 소식 전할 것”

[사진=drasa/gettyimagesbank]
올해가 가기 전 코로나19 백신 임상에 대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연말까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25일(현지 시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우리는 매우 도전적인 시간들을 보내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은 매우 빠른 속도로 진척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답을 얻어야 할 때”라며 “11월 말이나 12월 초, 연말까지는 긍정적인 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내로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현재 임상이 진행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긍정적인 데이터를 얻게 되면, 이후 백신을 우선적으로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유통될 것이란 점도 언급했다. 파우치 소장은 의료계 종사자, 코로나19 고위험군에게 백신이 가장 먼저 투여될 것이라고 전했다. 일반 백신 접종은 내년 2~3분기 이후가 될 것이란 전망도 재차 강조했다.

이로써 내년 초면 병원 관계자들과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취약한 계층이 우선적으로 백신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단, 이로 인해 팬데믹 이슈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파우치 소장은 “한동안은 공중 보건 관점에서 신중하게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경기 침체 없이, 또는 폐쇄 정책 없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내년 초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아 유통될 가능성이 있는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텍의 ‘BNT162b2’, 모더나의 ‘mRNA-1273’, 임상시험이 중단됐다가 최근 재개된 아스트라제네카의 ‘AZD1222’, 존슨앤존슨의 ‘NJ-78436735’ 등으로 압축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