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걷기만 해도…치매 예방에 좋은 운동(연구)

[사진=blyjak/gettyimagesbank]

치매(dementia)라는 말은 라틴어에서 유래된 말로, ‘정신이 없어진 것’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치매는 그 자체가 하나의 질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한 뇌손상에 의해 기억력을 위시한 여러 인지기능의 장애가 생겨 예전 수준의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태를 의미하는 포괄적인 용어다.

이런 치매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걷기가 신체를 건강하게 할 뿐만 아니라 기억력 유지 등 뇌 건강에도 좋아 치매 예방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두 가지 있다.

첫 번째 연구에서 미국 피츠버그대학교 연구팀은 평균 나이 78세의 노인 299명을 9년 동안 추적하며 운동과 뇌 건강의 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뇌 건강을 처음 측정한 9년 전부터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한 노인들은 나이, 성별, 체중에 상관없이 기억력과 인지능력을 잘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가장 이상적인 걷기는 일주일에 6~9마일(9.7~14.5㎞) 정도”라며 “걷기는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치매의 위험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두 번째 연구에서는 미국 메이요클리닉 연구팀이 빨리 걷기, 에어로빅, 요가, 근력운동, 수영 등을 꾸준히 하는 중년 남녀 1324명을 상대로 3년 뒤 인지력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면 뇌 인지기능 손상 가능성이 39%, 기억력 감퇴 가능성이 32% 각각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유산소운동은 뇌에 에너지를 공급해 뇌 기능 퇴화를 막는 것으로 보인다”며 “걷기 힘들 정도로 아프지 않다면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짬이 날 때마다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연구 결과(Physical activity predicts gray matter volume in late adulthood)는 ‘뉴롤로지(Neurology)’에 실렸으며 두 번째 연구 결과(Physical Exercise and Mild Cognitive Impairment: A Population-Based Study)는 ‘아카이브 오브 뉴롤로지(Archives of Neur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