칡 먹으면 과음, 알코올중독 줄어든다

칡이 과음을 막고 알코올중독 재발을 줄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알코올중독에 대한 민간요법으로 중국에서 많이 쓰이는 칡의 효과가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칡을 먹으면 술을 덜 마시게 되고 다시 술을 마시고픈 마음도 줄어든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칡 성분을 토대로 만든 ‘CVT-10216’라는 물질을 술을 마시는 쥐에게 먹였다.

그러자 이 성분은 술을 마시는 쥐의 몸에 아세트알데히드가 쌓이게 했다. 아세트알데히드는 술이 체내에서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물질로 구토와 두통 같은 숙취 효과를 일으키는 주범이다.

즉 CVT-10216의 효과로 술을 마시는 도중에 아세트알데히드가 몸에 쌓이면서 ‘술맛이 떨어지게’ 만드는 것이었다. CVT-10216의 효과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뇌의 흥분 물질인 도파민 생성을 줄여 술을 찾는 마음을 줄이는 효과도 있었다. 알코올중독자들은 술을 끊은 지 5일쯤 지나면 술을 찾아 폭음하게 되는데 이때 도파민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CVT-10216는 도파민 생성을 줄여 알코올중독 재발의 유혹을 줄여준다는 것이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CVT-10216은 알코올 관련 대사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며 독성이 없다”며 “칡을 이용해 과음과 알코올중독 재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