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에이즈 최초 감염자’ 누명 벗다

미국의 에이즈 최초감염자로 알려졌던 개탄 듀가스(오른쪽 상자 안)가 32년 만에 오명을 벗게 됐다. (사진=shutterstock.com)

미국의 에이즈(AIDS) 최초 감염자로 알려진 항공 승무원 개탄 듀가스가 사후 32년 만에 누명을 벗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리처드 맥케이 교수(역사학)와 미국 애리조나대학교 마이클 워로베이(진화생물학) 교수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는 1970년대 이후 북미 지역에 퍼졌으며, 에이즈가 아프리카에서 카리브 해를 통해 북미 대륙에 유입됐다는 사실이 새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의원급 병원들이 1978년과 1979년에 B형간염 검사를 위해 동성애자 남성들에게서 채취한 2천 개 이상의 혈청 샘플을 모아 분석했다.

연구팀은 샌프란시스코 환자의 샘플 3개와 뉴욕 환자 샘플 5개에서 HIV 유전자를 찾아냈으며 이 샘플의 유전자 배열이 1970년대 초반 카리브 해 특히 아이티에 존재했던 HIV 변종과 비슷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그 변종들이 각각 달라 에이즈 바이러스는 대략 1970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서 이미 퍼뜨려지고 변형된 것으로 밝혀졌다.

프랑스계 캐나다 사람인 개탄 듀가스가 북미 대륙에 에이즈를 급속히 퍼뜨린 원흉처럼 여겨진 것은 1982년.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조사단은 카포지 육종에 대한 역학 조사에서 각기 다른 3곳에서 온 남성 3명이 개탄 듀가스라는 동일인물과 성관계를 했음을 인지하고, 뉴욕에서 카포지 육종 치료를 받고 있던 듀가스를 찾아냈다.

조사단은 듀가스의 협조를 얻어 역학조사를 벌인 끝에 HIV가 성생활과 관련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들은 보고서에서 듀가스를 최초 감염자라는 뜻의 ‘페이션트 제로’ (Patient Zero)라고 불렀다. 듀가스는 저널리스트들과 일반 대중의 오해로 HIV를 미국에 유입시킨 사람으로 알려졌으며, 그와 가족들은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듀가스는 1984년에 숨졌다.

펜실베이니아대학교 베아트리체 한 교수(미생물학)는 “최근의 연구결과는 질병을 당장 일으키지 않는 어떤 바이러스에 대해 성급한 결론을 내리는 게 얼마나 쉬운지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과학자들은 1980년대에는 HIV가 에이즈 발병 전 평균 10년 동안 인체에 잠복한다는 사실을 알아내지 못했다. 듀가스의 카포지 육종을 치료한 피부과 전문의 프리드먼 키엔은 “듀가스는 ‘게이 암’을 퍼뜨릴 수 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없다면서 병세가 극도로 악화될 때까지 안전하지 않은 성관계를 계속했다”고 밝혔다.

맥케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최초의 감염자를 확인하는 게 과학적·윤리적으로 얼마나 어려운지 알게 해준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네이처 온라인판에 게재됐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yjkim y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